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두개골에 전극 박은 실험용 원숭이…인간의 이기심 vs 불가피한 희생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인류의 과학과 의학 발전에서 빼놓을 수 없는 희생양이 동물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이는 많지 않다. 하지만 동물이 실제로 어떤 과정으로 희생되는지 아는 사람 역시 많지 않다.


최근 네덜란드 동물보호단체는 벨기에 루벤가톨릭대학 연구진이 알츠하이머의 발병 과정을 밝히고 치료약을 개발하기 위한 실험에 원숭이를 동원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폭로했다.


공개된 영상은 벨기에 대학 연구진이 레서스원숭이로도 불리는 붉은털원숭이 12마리를 이용해 실험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연구진은 원숭이의 두개골에 구멍을 뚫은 뒤 전극을 이식하고, 이식한 전극이 움직이지 않도록 시멘트를 이용해 고정시킨 것으로 보인다. 영상 속 원숭이들은 두개골에 전극 막대가 꽂힌 채 또 다른 실험기구에 고정돼 있거나, 무기력한 얼굴로 실험대 위에 누워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동물보호단체는 붉은털원숭이들이 실험이 마치면 대부분 안락사를 당하며, 현재 이 실험에 동원된 원숭이 12마리 외에도 해당 대학 실험실에 수십 마리의 동물들이 갇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단체 측은 “뇌 실험은 원숭이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안겨준다. 막대는 후에 뇌 측정 중 원숭이의 머리를 고정하는 역할을 하며, 이 동물들은 수개월 간 끔찍한 훈련 프로그램을 거쳐야 한다”면서 “특히 해당 연구진은 인근 지역 주민들이 납세한 세금으로부터 연구 보조금을 받고 있다”며 동물실험을 중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는 동정심 없는 과학자들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기 위한 쓸모없고 잔인한 실험”이라고 비난했다.

서울신문
서울신문

그러나 대학 연구진 측은 “안타깝지만 외 연구에 사용되는 실험실 동물을 대체할 만한 대안이 충분하지 않다. 특정 과정은 시뮬레이션으로, 또 인간을 대상으로 할 수 있지만, 또 다른 특정한 경우에는 반드시 동물 실험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복잡한 뇌 기능에 대한 연구는 오로지 원숭이 종으로만 실험이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원숭이를 이용한 실험은 알츠하이머와 비만, 뇌 손상 및 신체활동 부족 등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확인하려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가능한 최상의 환경에서 실험용 동물들을 보살피고 있으며, 실험용 원숭이들은 자연환경을 최대한 모방한 환경에서 생활한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