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전도된 차량 속 운전자 구조한 대구 시민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정재응씨와 한 시민이 지난 5일 오전 7시 10분쯤 대구 달성군 유가읍 초곡터널 입구에서 전도된 차로 달려가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정재응)]

전도된 차를 발견하고 한걸음에 달려가 운전자를 구조한 대구 시민의 사연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5일 오전 7시 10분쯤 차를 몰고 출근하던 정재응(45, 대구 달성군 유가읍)씨는 집 근처 초곡터널 입구에서 SUV 한 대가 전도된 사고현장을 목격했다.


정씨는 즉시 차를 세우고 사고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때, 또 다른 시민이 정씨의 뒤를 따랐다. 사고 차에는 여성 운전자가 갇혀 있었다.

두 사람은 추가 사고에 대비해 운전자를 조심스럽게 사고 차에서 끌어낸 뒤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그 사이 도로관리 직원이 현장에 도착했고, 운전자를 구조한 시민들은 직원들에게 119 신고를 부탁하고 현장을 떠났다.


정씨는 6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차 안을 확인해보니 동승자는 없었다”며 “다행히 운전자에게 큰 부상이 보이지 않았고, 경미한 사고다 싶어서 도로관리 직원들에게 인계하고 현장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씨는 “출근 후 관할 소방서에 전화해보니 운전자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씨는 “(사고 차) 안에 사람이 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들어서 차를 세우게 됐다”며 “위험한 상황에 처한 사람을 보면 도와주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