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한국 홀대하던 애플, 사상 첫 ‘아이폰12’ 1차 출시국 포함할 듯

by서울신문

업계 “막판 변동 가능성 없는 것 아니지만

이달 말이나 늦어도 새달 초쯤 판매 가능”


5G 전 세계 가장 빨리 상용화한 한국 중요

테스트베드 역할 가능… 점유율 변화 관심

서울신문

애플의 2020년형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시리즈’ 추정 이미지.에브리씽애플프로 캡처

‘애플이 이번에는 한국을 1차 출시국에 포함시킬까.’


애플이 이번 주 발표할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시리즈의 1차 출시국에 사상 처음으로 한국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아이폰12 단말기가 네트워크에 적합한지를 살펴보는 ‘망 연동 테스트’를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아이폰12 시리즈의 1차 출시국에 한국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3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30일 공식 출시한다는 일정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막판 변동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로서는 이달 말이나 늦어도 다음달 초쯤에는 판매를 시작할 듯하다”고 말했다. 전망대로라면 오는 23일 공식 출시되는 미국과 비슷한 시기에 국내에서도 아이폰12를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사상 처음으로 1차 출시국에 준하게 분류되는 것이다.


여태까지 애플은 매번 한국을 2차 출시국 이후로 미뤄 ‘한국을 홀대한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만 해도 9월 20일에 주요 시장인 미국·유럽·중국 등 1차 출시국 판매가 개시됐지만 한국에는 한 달을 넘긴 10월 25일에야 출시된 바 있다.


한국이 아이폰 시리즈 1차 출시국으로 거론되는 것은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5G 이동통신의 품질과 비싼 요금제를 놓고 소비자들의 불만이 가득하지만 5G 스마트폰 보급 속도만 놓고 보면 전 세계에서 한국이 선두에 서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애플은 처음으로 아이폰12 시리즈를 5G 이동통신 사용이 가능하도록 내놓을 전망인데 해당 시장이 제대로 열린 곳은 5G 가입자가 800만명을 넘긴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몇 군데 되지 않는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 입장에서는 지난해 4월 5G를 전 세계에 가장 빨리 상용화한 한국이 중요해졌다”면서 “한국이 5G 시장을 탐색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애플이 5G 스마트폰을 내놓으면 점유율 구도에도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집중된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가 5G 스마트폰 시장을 꽉 잡고 있고 LG전자가 그 뒤를 따르는 모양새였다. 국내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20%가량의 점유율을 지키고 있는 애플이 5G 스마트폰에서도 어느 정도 파이를 가져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아울러 삼성과 중국 화웨이의 양강구도였던 전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듯하다. 아이폰12 시리즈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 사옥에서 온라인 공개 행사를 통해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