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기에 돌 던지고 10대 소녀 죽이고…조폭같은 원숭이 무리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인도 바라나시 지역 가옥에 원숭이떼가 모여 있다. 전문가들은 인도 경제발전과 함께 주택 수요가 폭증하면서 원숭이 서식지가 파괴됐고, 이 때문에 난폭해진 원숭이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잦아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사진=픽사베이

원숭이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인도에서 또 한 건의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인도 통신사 IANS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우다르프라데시주에 살던 12세 소녀는 현지시간으로 20일 빨래를 챙기러 옥상으로 올라갔다가 원숭이 무리의 공격을 받았다.


극심한 공격성을 띠던 원숭이들은 그 자리에서 소녀를 공격하기 시작했고, 옥상과 지붕을 넘나들며 이를 피하려던 소녀는 결국 원숭이 무리에 물려 중상을 입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소녀의 부모가 곧바로 아이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숭이 무리가 사람들에게 해를 가한 사례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는 델리 인근 무자파르나가르에 살던 생후 4개월 갓난아기가 부모가 한눈을 판 사이 원숭이의 공격을 당했다. 당시 원숭이는 손에 커다란 돌을 쥐고 있다가 누워 있는 갓난아기 위에 떨어뜨렸고, 이 일로 아기는 세상을 떠났다.

서울신문

인도 바다미 지역에서 원숭이한 마리가 술병과 사탕을 손에 쥐고 있다./사진=픽사베이

서울신문

알코올중독 증상과 더불어 심한 공격성 및 육식을 고집하는 성향을 보인 원숭이(사진)한 마리가 사람들을 공격해 1명이 사망하고 250여 명이 큰 부상을 입었다.

우타르프라데시주 서부에 있는 아그라에서는 30마리가 넘는 원숭이 무리가 지붕 위에서 뛰어다니며 소동을 부린 탓에 지붕이 무너져 집 안에 있던 남성 두 명이 잔해에 깔려 숨지기도 했다. 현지의 한 58세 여성도 밤에 외출했다 집으로 돌아가던 중 원숭이에게 공격당해 과다 출혈로 목숨을 잃었다.


올해 5월에는 우타르프라데시주 미루트 의대 병원 직원들이 원숭이 무리에게 코로나19 환자 혈액 샘플을 빼앗겨 논란이 일기도 했다.

서울신문

중성화 수술을 받는 태국 원숭이 (사진=AFP 연합뉴스)

현지 전문가들은 이렇게 잦아진 원숭이 관련 사건 사고의 원인으로 원숭이 서식지 파괴를 들고 있다. 경제발전과 함께 주택 수요가 폭증하면서 원숭이 서식지가 사라지고, 이 때문에 극도의 공격성을 띤 원숭이가 사람을 해치는 일이 잦아졌다는 것.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태국에서는 원숭이와 주민 사이의 다툼이 잦아지자, 원숭이를 포획해 중성화 수술을 시키는 방법으로 개체 수 조절에 나선 바 있지만, 인도 당국은 이렇다 할 대처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어 피해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