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핵잼 사이언스] “그래, 이 맛이야” 모기도 사람 피 맛 안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모기는 매년 수억 명의 사람에게 말라리아, 황열, 뎅기열, 지카 바이러스, 일본 뇌염 같은 각종 전염병을 옮기는 무서운 곤충이다. 이로 인한 사망자만 매년 5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막기 위해 과학자들은 모기 같은 작은 곤충이 어둠 속에서도 귀신같이 사람을 찾아내는 비결을 연구했다.


그 결과 모기가 숨 쉴 때 내놓는 이산화탄소와 사람의 체온, 그리고 냄새 등을 감지해 사람을 찾아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하지만 여전히 풀지 못한 궁금증도 있다. 모기에게는 매우 두꺼운 가죽인 사람 피부에서 어떻게 정확히 혈관만 찾아내 피를 빨아먹을 수 있을까?


여러 가지 난관을 뚫고 사람 피부에 무사히 착륙해 주사기 같은 주둥이를 찔러 넣은 모기에게 남은 마지막 난관은 빨아들인 액체가 정확히 피가 맞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사람의 몸속에는 다양한 체액이 있기 때문에 어렵게 빨아들인 액체가 피라는 반드시 피라는 보장은 없다. 만약 실수로 땀샘에서 땀을 빨아들이면 이때까지의 고생이 모두 수포로 돌아간다.


록펠러 대학 하워드 휴이 의학 연구소의 레슬리 보스홀이 이끄는 연구팀은 모기가 인간의 피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집트 숲모기 (Aedes aegypti)를 암컷이 섭취한 액체 가운데 어떤 성분을 감지하는지 연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암컷 이집트 숲모기의 주둥이에는 포도당, 염화나트륨 (소금), 탄산수소 나트륨, 그리고 ATP (adenosine triphosphate) 네 가지 물질을 감지하는 감각 세포가 존재한다.


이 물질들은 모두 피에 풍부하기 때문에 모기는 이를 감지해 자신이 빨아먹는 액체가 피가 맞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모기는 인간의 미각에도 있는 단맛, 짠맛 이외에 탄산수소 나트륨과 ATP를 추가로 감지해 피 맛을 느끼는 것이다.


한 가지 더 흥미로운 질문은 모기가 선호하는 피 맛도 있느냐는 것이다.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들은 혹시 내 피가 모기에게 맛있어서 자주 물리는 게 아닐까 의심할 수 있다. 하지만 연구팀은 모기가 까다로운 미각을 지닌 미식가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


모기가 사람의 피를 빨아먹을 기회는 일생에 몇 번에 불과한 데다 그때마다 목숨을 걸어야 한다. 맛있는 피를 가려 먹을 상황이 아닌 것이다.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은 모기가 많은 지역에 살거나 모기가 쉽게 찾을 수 있는 특징을 지닌 사람일 가능성이 크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