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5000년전 ‘뇌 수술’ 받은 20대 남성, 생존했을까

by서울신문

서울신문

크림반도에서 발견된 5000년 전 뇌 수술을 받았던 남성의 두개골

5000년 전 뇌 수술을 받은 남성의 두개골에 대한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고고학연구소 연구진은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에서 발굴한 유골이 청동기 시대에 살았던 20대 남성의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이 이 남성의 두개골을 3D로 촬영하고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당시 이 남성은 돌로 만든 메스가 이용된 뇌 수술을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는 추측이 나왔다.


연구진은 “뼈의 위치로 봤을 때, 두개골 주인은 약간 왼쪽으로 돌려 눕고 다리는 무릎을 강하게 구부린 채 수술을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붉은 색소 조각이 두개골 골절 부위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크림반도에서 발견된 5000년 전 뇌 수술을 받았던 남성의 두개골

서울신문

크림반도에서 발견된 5000년 전 뇌 수술을 받았던 남성의 두개골

전문가들은 당시 고대의 ‘의사’가 돌로 만든 수술 도구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를 이용해 뇌에 작은 구멍을 뚫는 두부 절개술(천두술)을 시도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의 수술 도구는 각기 다른 종류의 돌을 이용한 3가지 유형의 ‘흔적’을 남겼는데, 작고 긴 선형이나 평평한 홈 형태의 크고 깊은 흔적, 두꺼운 칼날이 남긴 흔적 등이다.


연구진은 “20대로 보이는 이 두개골 주인 남성은 운이 좋지 않았다. 비교적 생존율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술 직후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당시 두부 절개술을 시도한 흔적이 두개골 표면에서 명확하게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대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몇 차례의 두부 절개술을 받고도 살아남았다는 기록이 있기 때문에, 이 남성의 죽음은 비교적 드문 일이라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5000년 전 당시 고대 의사들의 수술은 치료 또는 의식을 목적으로 행해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대 뇌 수술의 주된 목적은 심한 두통을 완화하거나 혈종을 치료하고, 두개골 손상이나 간질 등을 극복하는 데 있었다.


연구진은 “이러한 종류의 원시적 절차를 수행했던 선사시대 의료진은 대마초와 버섯, 또는 샤머니즘적인 주술 등을 통증 완화를 위한 마취제로 사용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