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여기는 호주]

111일 만에 코로나 봉쇄 완화, 마트로 몰린 멜버른 시민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코로나19 2차 확산이 시작되면서 시행된 봉쇄 4단계가 완화된 28일 0시(이하 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시민들이 마트로 몰려들어 한밤중에 마트 밖으로 긴줄이 생기는 진풍경이 속출했다. 111일 만에 느끼는 자유를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혹시나 코로나19 3차 확산을 불러 오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멜버른이 위치한 호주 남동부 빅토리아 주는 지난 7월부터 코로나19 2차 유행이 시작되면서 지난 7월 9일 필수 목적 이외의 외출 금지령이 내렸고, 지난 8월 2일 봉쇄 4단계를 선언했다. 이 선언으로 100년만에 멜버른과 시드니를 잇는 모든 육로가 차단되는 등 빅토리아 주경계가 봉쇄되었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미착용시 벌금 200 호주달러 (약 16만원), 밤 8시부터 새벽 5시까지 통행금지를 어기면 1652 호주달러 (약 133만원)를 물었다. 일찍이 호주 시민들이 경험해보지 못한 이 외출 금지령은 111일 동안이나 이어졌다.


그리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0에 가까운 날이 이어지면서 마침내 111일 만에 외출 금지령이 폐지되고 봉쇄 4단계가 완화되면서, 시민들은 자유롭게 집을 나설 수 있게 되었다.


시민들이 가장 먼저 찾은 곳은 24시간 영업하는 대형마트중 하나인 케이마트였다. 이곳에는 이날 0시를 기해 쇼핑을 하려는 사람들로 길게 줄을 선 모습들이 SNS를 통해 시시각각 전해졌다. 아직 한 매장 안에 들어 갈 수 있는 인원은 20명으로 제한이 되어 밖에서는 자신의 차례가 되길 기다리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서울신문

호주 채널 7뉴스에서 한 시민은 "속옷이 필요한데 그동안 구입을 못했는데 오래간만에 마트에 들려 속옷을 구입했다"며 함박웃음을 보였고, 다른 시민은 "오후 6시부터 나와 줄을 선 다음에야 쇼핑을 할 수 있었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시민들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려는 모습이였지만 일부 마트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으면서 코로나19 3차 유행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코미디언 마그다 스주반스키는 자신의 트위터에 “빅토리아여 제발 제발 제발 부탁이야. 미치지 말아줘, 우리의 모든 노력을 다시 돌이켜서는 안돼”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리자 케이마트측은 멜버른 시내를 중심으로 온라인 방문 예약 시스템을 통해 매장내 입장인원을 제한한다. 시민들은 "케이마트에 가려면 예약을 해야 하다니"라고 놀랍다는 반응도 있지만 "코로나19 3차 유행 방지를 위한 어쩔수 없는 상황을 이해 한다"는 반응이 다수이다. 한편 28일 기준 호주의 코로나19 누적확진자 수는 2만7552명이며 이중 907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