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먹히기 전에 잡았다!”…무게 457㎏ 거대 악어 낚은 美 어부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미국 플로리다 어부가 몸길이 4m, 무게 457㎏짜리 거대 악어를 낚았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CNN은 플로리다주의 한 낚시꾼이 아팔라치코라강에서 대형 악어를 잡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사진=코리 캡스 페이스북

미국 플로리다 어부가 몸길이 4m, 무게 457㎏짜리 거대 악어를 낚았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CNN은 플로리다주의 한 낚시꾼이 아팔라치코라강에서 대형 악어를 잡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12일 플로리다주 블런츠타운에 사는 코리 캡스는 아내와 함께 아팔라치코라강으로 보트를 타고 나갔다가 집채만한 악어 한 마리를 목격했다. 몇 달 동안 그의 주변을 맴돈 바로 그 악어였다.


캡스는 “두 달 정도 매번 다른 시간에 낚시를 나왔는데, 그때마다 악어가 내 뒤를 쫓았다. 악어와 나 사이에 알 수 없는 긴장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3년간 거대 악어를 잡는 꿈에 사로잡혀 있었던 그는 자신을 노리는 악어를 잡기로 했다. ‘먹히기 전에 먹어버리겠다’는 심산이었다.

서울신문

지난달 12일 플로리다주 블런츠타운에 사는 코리 캡스는 아내와 함께 아팔라치코라강으로 보트를 타고 나갔다가 집채만한 악어 한 마리를 목격했다./사진=코리 캡스 페이스북

다음 날, 캡스는 사냥 허가를 받은 친구와 함께 악어를 찾아 다시 강으로 향했다. 아니나 다를까. 악어는 마치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전날과 같은 자리에 앉아 있었다. 얼마 후, 악어와 사람 사이의 목숨을 건 대결이 시작됐다. 캡스는 “우리는 본격적으로 작살을 퍼부으며 악어를 사냥했다”고 설명했다.


악어도 만만치 않았다. 캡스는 “덩치가 크다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까지 큰 줄은 미처 몰랐다. 보트 길이가 3.6m 정도 됐는데 악어는 그보다 더 길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치열한 사투 끝에 캡스는 결국 몸길이 4m, 무게는 457㎏에 달하는 거대 악어를 낚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악어 덩치가 너무 커 고작 30m 옮기는데 3시간 30분이 걸렸다. 캡스는 “살면서 본 악어 중 가장 큰 놈이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서울신문

사진=코리 캡스 페이스북

CNN은 플로리다 어류 및 야생동물 보호위원회(FWC) 기록을 인용해 현재까지 플로리다주에서 잡힌 악어 중 가장 무거운 개체는 알라추아 카운티에서 발견된 무게 473㎏짜리 악어였다고 전했다. 몸길가 가장 긴 개체는 브레바드 카운티에서 잡힌 4.26m짜리 악어였다.


캡스는 사냥한 악어의 머리와 앞다리는 장식용으로 보관했으며, 나머지 부위는 가공 업체에 매각했다.

서울신문

지난해 플로리다주 탤러해시의 한 고속도로에서 붙잡힌 거대 악어.

플로리다주는 악어가 자주 출몰하기로 유명하다. 악어가 사람을 공격하는 사례도 드물지만 종종 발생한다. 9월에는 플로리다주 60대 남성이 악어에게 습격을 당해 다리를 물린 상황에서 손가락으로 눈을 찔러 목숨을 건진 일이 있었다. 지난해에는 플로리다주 호수에서 수영하던 20대 여성이 악어에게 물려 중상을 입었다.


FWC에 따르면 1984년부터 2017년까지 플로리다주에서 악어가 사람을 공격한 사례는 모두 401건이며, 사망자는 20여 명이다. 다만 플로리다 당국은 악어가 사람을 공격할 확률은 320만분의 1 수준으로 매우 드물다고 강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