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월드피플+

‘나를 잊지 말아요’…치매 할머니를 위한 손자의 발명품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발명자 리우군

알츠하이머 투병 중인 할머니를 돕기 위해 치매 환자 전용 ‘스마트 방식의 목걸이’를 발명한 10대 소년의 사연이 공개됐다.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거주하는 올해 15세의 리우위안 군이 그 주인공. 리우 군은 최근 치매 환자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 스마트 시스템 방식의 목걸이를 완성해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평소 치매로 귀가 길을 헤매는 등 신변 안전에 우려가 있는 할머니를 안타깝게 여긴 리우 군이 약 1개월에 걸쳐 고안해 발명한 제품이다.


리우 군의 할머니는 올해 77세로 평소 치매 증세로 병의원 치료를 병행해왔다. 하지만 최근에도 외출 시 종종 길을 잃고 이웃들을 분간하지 못하는 등 그 증세가 악화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올해 들어와서부터는 가족과 낯선 사람을 구분하지 못하는 등 증세가 악화되면서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실제로 리우 군의 할머니는 지난 2015년 치매 초기라는 판정을 받은 이후 줄곧 악화일로를 걸었고, 이를 안타깝게 여긴 손자 리우 군이 발명품 고안을 통해 할머니 돕기에 나섰던 셈이다.


지난 2월 리우 군의 할머니는 외출 후 길을 잃은 후 도움을 주려는 지인의 손길을 낯선 사람의 납치 범죄로 착각해 큰 혼란을 빚으며 고통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건 사고가 이어지자 평소 방학 때마다 할머니 댁에서 거주 했던 리우위엔 군은 올 여름 방학 기간을 활용해 이 같은 발명품을 고안했다.


올해 중학교 2학년의 리우 군은 그가 초등학교 4학년 시절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 교육을 받았고 이 지식을 활용해 치매 환자를 위한 기기 발명의 아이디어를 얻었던 것.


지난 8월부터 약 한 달 동안 구상과 설계도 완성 보완 등의 작업을 통해 치매 환자 전용 스마트 목걸이를 완성했다.


일명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명칭으로 불리는 이 스마트 목걸이가 탄생했던 순간이다.

서울신문

발명품

3D 프린터기로 제작된 목걸이 형식의 스마트 목걸이 내부에는 초소형 카메라가 탑재, 도로와 사람 인상에 대한 인식기능이 활성화 돼 있다.


또 음향 시스템이 탑재돼 있는 덕분에 사용자가 외출 후 10여 분이 지난 시점부터 거리 인식 및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라는 안내 메시지가 사용자에게 전송된다.


이때 치매 환자는 착용한 스마트 목걸이의 길 인식 기능을 통해 집으로 돌아가는 도로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 받을 수 있다.


만약의 경우 길을 잃었을 시에는 적절한 방향과 도로 명칭 등이 사용자에게 안내되는 방식이다. 이때 기기에서 전달되는 음향 서비스의 목소리는 기기 발명자 리우 군의 목소리로 녹음돼 있다. 때문에 치매 환자인 할머니는 평소 익숙한 손자 리우 군의 목소리로 집으로 돌아가는 길까지 안전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치매 환자의 경우 낯선 환경에서 일반인보다 큰 혼란을 겪는다는 점을 감안한 리우 군의 아이디어였다.

서울신문

스마트형 목걸이

또, 영상 인식 기능을 통해 평소 지인들을 잊어서 생기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해당 기기를 착용할 시 기존에 등록된 기기 내 정보를 통해 가족들의 인상착의가 사용자에게 전달되는 방식이다.


카메라 인식 후 기기에서는 전면에 서 있는 사람을 구분하고 사용자가 평소 알고 지냈던 사람인지 여부를 안내해준다.


이를 통해 납치와 실종 등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노출되기 쉬운 각종 범죄의 위험을 효과적으로 낮췄다는 평가다.


또한, 스마트 목걸이의 기능 중에는 자외선의 노출 정도를 인식하는 방법으로 치매 환자가 현재 실외 또는 실내에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치매환자가 실외에서 20분 이상 노출돼 있을 시 환자에게 이 사실을 음향으로 안내하고 동시에 집 주소도 제공된다.


한편, 리우 군의 이 같은 기기 발명 사실이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직후 현지 누리꾼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할머니를 걱정하고 사랑하는 마음이 이 같은 놀라운 발명품을 만들었다”면서 “필요가 발명의 어머니라고 했는데 리우 군의 이번 발명품의 주요한 원동력은 사랑이었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