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81세 사랑꾼, 코로나로 입원한 아내 병원 앞에서 ‘세레나데’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병원에서 격리돼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있는 아내를 위해 사랑의 세레나데를 연주한 81세 이탈리아 할아버지

코로나19로 아내와 떨어져 있게 된 이탈리아의 80대 할아버지가 남다른 ‘사랑꾼’ 면모를 보여 주위를 감동케 했다. 


이탈리아 ANSA통신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에 사는 81세 스테파노 보찌니 할아버지와 아내인 카를라 사치는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스테파노 할아버지는 음성이었지만 아내는 양성이었다.


결국 아내는 현지에 있는 한 병원에 입원했고 치료기간 동안 가족과도 격리되어야 했다. 사랑하는 아내를 가까이에서 지킬 수 없다는 생각에 괴로워하던 스테파노 할아버지가 선택한 것은 ‘사랑의 세레나데’ 였다.


할아버지는 빨간 스웨터를 입고 깃털이 꽂힌 모자를 쓴 채 아내가 입원한 병원의 창문 밖에 앉았다. 그리고 아코디언으로 아내가 평소 좋아했던 곡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소식을 들은 아내가 병실 안에서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 이를 바라봤고, ‘사랑의 세레나데’가 끝난 뒤 할아버지는 아내에게 사랑스러운 인사를 보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1973년에 결혼해 결혼 47년차인 부부는 평소에도 서로에 대한 변치 않는 사랑으로 곁을 지켜왔다.


남편인 스테파노 할아버지는 현지에서 산악 보병으로 활동하다 은퇴했고, 군인 생활을 하면서도 아코디언을 손에서 떼어놓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병원에 격리된 아내에게 아코디언 연주로 사랑의 세레나데를 선물한 할아버지의 영상은 부부의 딸이 SNS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부부의 딸은 영상과 함께 “이 사람이 세상에 단 한 명 뿐인 내 아버지”라는 글을 함께 올리며 자랑스러워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