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남자 선언”…엘리엇 페이지, 성전환 후 확 바뀐 얼굴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한 사실을 공개한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33)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페이지는 2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사진과 함께 “여러분의 사랑과 지지가 최고의 선물이었다. 마음속 깊이 감사한다. 모두 잘 지내라. 2021년에 보자”고 올렸다. 그는 성전환자 지원 단체 두 곳을 태그하며 “가능하면 지원해달라”고도 했다.


공개된 사진 속 페이지는 검은색 후드티를 입고 안경을 쓰고 있었다. 해당 게시물은 8시간만에 140만명 이상의 ‘좋아요’를 받았다. “고맙다”, “잘생겼다”, “사랑한다”는 등의 응원의 댓글도 잇따르고 있다.


앞서 페이지는 자신이 성전환자임을 고백하면서 앞으로 ‘엘렌 페이지’가 아닌 ‘엘리엇 페이지’로 불러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부를 때 그(he)/그들(they)이라는 대명사를 사용해달라”고도 했다.


“내 성적 정체성은 남성” 여성 안무가와 결혼


그는 지난 2014년 자신이 여성 동성애자임을 공개했으며, 2018년에는 8살 어린 여성 안무가 엠마 포트너와 결혼하면서 “내 성적 정체성은 남성”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엘렌 페이지는 2014년 미국 네바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성소수자 포럼에 참석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는 포럼에서 “나는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 참석했다. 사회적 의무감과 책임을 느낀다”고 커밍아웃해 세간을 떠들석하게 만들었다.


페이지는 2007년 영화 ‘주노’를 통해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등에 노미네이트 됐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과 ‘엑스맨’ 시리즈에서 주연배우로 활약했다. 현재 촬영 중인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여주인공 역할은 그대로 연기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