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320kg 빅죠, 충격 근황... “치료 필요한 상황”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빅죠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엄상용’ 측은 “빅3 오늘은 입원중이신 빅죠형 소식을 전해드릴까 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빅죠의 근황을 전했다.


영상에 출연한 빅현배는 “입원 중인 빅죠의 소식을 전한다. 현재 심부전증, 당뇨에 산소 수치도 낮아서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형의 어머니와 통화를 하게 됐는데 상태가 좋지 않다. 일반적으로 산소호흡기를 이용해서 코로 호흡을 하는데 이걸로는 산소 공급량이 부족해서 목을 뚫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빅죠가) 목을 뚫어서 튜브로 연결해서 숨을 쉬고 있다. 그걸 잠결에 빼면 큰일나니까 병상에 팔, 다리를 묶어놓고 있다”며 “조금만 더 늦었어도 위험했다고 하더라. 계속해서 경과를 전해드릴 것”이라고 덧붙었다.


이들은 “2021년 빅3는 조금 더 살이 빠지는 건강한 콘텐츠를 많이 짜도록 하겠다”, “한 번에 바꿀 수는 없지만 조금 바뀌어가는 모습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빅죠는 유튜브를 통해 몸무게가 320kg라고 공개하는 등 근황을 전했지만 건강 악화로 최근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빅죠는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가수다. 2008년 홀라당 1집 ‘스포트라이트’를 발표하며 가수로 데뷔한 그는 당시 250kg 몸무게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2013년 한 방송을 통해 트레이너 숀리와 다이어트에 돌입, 150kg 이상 감량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