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금색부터 점박이까지…‘희귀 얼룩말’ 나오는 이유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일반적인 흑백 줄무늬가 아닌 갈색과 베이지색 줄무늬를 가진 희귀 얼룩말(사진=AFP 연합뉴스)

서울신문

일반적인 흑백 줄무늬가 아닌 점박이 줄무늬를 가진 희귀 얼룩말(사진=AFP 연합뉴스)

흑백 줄무늬가 트레이드마크인 얼룩말 사이에서 반점이나 패턴, 금색 줄무늬 등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무늬의 얼룩말이 꾸준히 관찰되고 있어 학계가 연구에 나섰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연구진은 아프리카에 있는 국립공원 9곳에서 희귀한 털 패턴을 가진 얼룩말 7마리를 포함해 총 140마리의 얼룩말에 대한 DNA 분석을 실시했다.


여기에는 검은색 대신 금색 줄무늬를 가진 얼룩말부터, 줄무늬가 아닌 점 무늬를 가진 얼룩말, 이러한 것들이 모두 섞이 듯한 패턴을 가진 얼룩말 등이 포함돼 있었다.


DNA 분석 결과 비정상적인 얼룩말의 패턴은 근친교배의 결과인 것으로 밝혀졌다. 비록 야생이긴 하나, 인간이 서식지를 점령하고 자유로운 이동이 어려워진 고립된 상황에서, 유전적 다양성이 줄어들면서 근친교배가 늘어난 것이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보도에 따르면 울타리와 도로, 건물 건설 등 인간 발달로 인해 서식지가 분열되거나 고립되는 피해를 입은 아프리카의 얼룩말은 약 50만 마리에 달한다. 이 동물들은 더 좁은 영역에서만 서식하게 될 뿐만 아니라 다른 무리와 함께 이동하는 일도 쉽지 않게 됐다.


전문가들은 유전적 다양성의 부족이 유전적 결함과 질병, 불임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얼룩말의 멸종을 야기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얼룩말은 다른 동물에 비해 멸종 위험이 높지 않은 동물임에도 개체 수가 2002년 이후 2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과 야생동물 및 환경 보호가들은 2002년 이후 얼룩말 사이에서 종종 특이한 줄무늬 패턴을 관찰해 왔지만, 그것이 근친교배로 인한 유전적 변화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

서울신문

일반적인 흑백 줄무늬가 아닌 갈색과 베이지색 줄무늬를 가진 희귀 얼룩말(사진=AFP 연합뉴스)

서울신문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발견된 왜소증 기린(오른쪽). 다 자란 상태지만 키가 일반 기린의 절반에 그친다./국제기린보호재단

일반적으로 얼룩말의 무늬는 탁 트인 평원을 돌아다니는 동안 포식자의 눈에 덜 띄도록 진화한 결과로 알려져 있다. 달라진 무늬는 기존의 무늬가 했던 역할과는 정 반대로, 오히려 포식자의 눈에 더욱 잘 띄어 개체 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남아프리카 국립 생물다양성 연구소의 한 전문가는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한 인터뷰에서 “특이한 패턴이 나타나는 현상이 수많은 다른 얼룩말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근친교배로 인한 유사한 결과는 기린에게서도 찾아볼 수 있다. 최근 아프리카 동부의 나미비아에서 왜소증으로 추정되는 기린이 발견됐는데, 전문가들은 근친교배 및 유전적 다양성의 결핍이 왜소증의 원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