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정호 기부·모금 앞장섰지만…안타까운 현재 상태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인터넷 방송인 유정호 - 뉴스1 자료사진

기부, 모금 등 공익적 콘텐츠로 사랑을 받았던 인터넷 방송인 유정호가 응급실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독자 100만 명을 보유한 유정호는 22일 새벽 ‘더는 힘들다’는 내용으로 유언 영상을 올렸다. 유정호는 맞춤법과 맥락이 맞지 않은 상태로 딸의 이름을 언급하며 “널 너무 사랑해. 아빠가 못나서 미안해”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고, 그의 안위를 걱정한 구독자들이 경찰에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하여 삭제된 상태다. 유정호 아내 양재은씨는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 분들의 도움으로 발견하여 응급실에 있다. 나도 잘 살펴야 했었는데 죄송하다. 더 이상의 신고는 자제 부탁드린다. 나도 정신이 없어 남편이 깨어나면 경과를 말씀드리겠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유정호는 지난 2019년 “1년 동안 아이 치료비가 없다는 등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줬는데 거짓이었다는 얘기를 들었고 심한 공황발작과 함께 틱 장애와 각종 병들이 생겼다”며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복귀했다.


그러나 그는 지난 20일 “공황장애랑 불안장애가 너무 심해졌다. 개인병원에서는 약을 높여 써도 좋지 않고, 내가 죽을 것 같다는 예후를 보이기도 한다해서 입원치료를 해야한다고 했다. 개인병원에서도 포기했고 대학병원에서는 입원하지 않으면 죽을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건강이 악화됐다고 알렸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