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약잘알]

벌레 물렸을 때 2차 감염 피하려면? ‘이것’만큼은 하지 마세요

by서울신문

[서울신문 TV]


올여름은 유독 습하고 무더워 모기 같은 해충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모기 예보제(모기 성장일수와 환경요인별 지리 유형을 반영해 모기활동지수를 산정)에 따르면, 7월 초부터 4단계 불쾌예보를 꾸준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4단계는 야간 운동 후 한 곳에 정지 상태로 10~15분 이상 머물러 있는 경우 5마리 이상 모기로부터 공격을 받을 수 있는 정도입니다.


모기나 벌레에 물렸을 경우, 많은 사람이 십자 모양을 내거나 침을 발라 가려움을 덜어내곤 하는데요. 또 물파스로 응급처치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말 이런 것들이 효과가 있을까요? 또 연령이나 증상에 따른 제품은 어떻게 골라야 할까요? 벌레 물렸을 때 대처법에 관한 궁금한 점을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습니다.


Q. 벌레 물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요?


모기가 피를 빨 때 혈액이 응고되지 않도록 히루딘이라는 물질을 주입합니다. 이 물질로 인해 체내 세포들이 히스타민을 분비해 혈관이 부풀고 가려움증이 생깁니다. 잠깐 가려운 정도에서 그치기도 하지만, 심한 경우 붓거나 열이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Q. 벌레 물렸을 때 2차 감염 안 되려면?


간지럽다고 긁기 시작하면 2차 감염이 발생합니다. 벌레 물린 자리에 침을 바르거나 손톱으로 눌러서 십자 모양을 만드는 등의 행위도 모두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감염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항생제 연고를 먼저 발라주면 좋습니다. 항생제 연고는 에스로반이나 바스포, 애니큐어같은 연고가 있고, 예전에 많이들 쓰던 후시딘이나 마데카솔과 같은 것도 있습니다.

서울신문

Q. 아이가 긁지 못하게 일반밴드를 붙여놓을 경우


일반밴드는 쿨링작용이나 가려움증 완화를 해주는 효과가 없이 단순하게 물리적 장벽 역할만 합니다. 이 경우 내부가 습해지거나, 접착제 성분으로 인해서 다시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 일회용 밴드류보다는 쿨링 기능이 있는 밴드나, 겔 밴드를 붙여주는 게 좋습니다.


Q. 벌레 물린데 쓰는 약 연령기준이 30개월인 경우가 많다. 이유는?


캄파는 피부발적제로 피부의 화끈거림을 유도하여 가려움증을 완화하는 성분입니다.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유효성분이 잘 흡수되도록 하는데, 30개월 미만의 소아에서 경련 유발 우려가 있어 사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30개월 이하의 아이들을 위해서 피부발적제인 캄파와 국소마취성분인 디부카인이 빠진 쿨키드크림, 써버쿨키드, 물린디키드 등이 있습니다.


Q. 벌레 물린 부위에 물파스를 바른다면?


물파스를 바르는 것은 효과가 있습니다. 파스 포장에도 보면 ‘벌레 물린데’라는 적용이 나와 있습니다. 사람들이 물파스를 바르는 이유는 보통 시원함 때문인데요. 물파스는 멘톨·캄파의 비중이 높아 시원함을 줍니다. 하지만 물파스는 살리실산메틸 성분이 더 많기 때문에 소염진통쪽으로 쓰는 것을 추천드리고, 벌레 물렸을 때는 전용 제품을 사용하길 권장드립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서 확인하세요!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김형우 김민지 기자 hwk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