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by스카이스캐너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어떤 교통수단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그 여행의 속도와 풍경이 달라진다. 목적지까지 쉽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택시, 시내 골목골목까지 천천히 구경하며 갈 수 있는 버스, 현지인들의 일상, 표정까지 담을 수 있는 지하철. 모두 각자 나름의 장점들이 있다. 스카이스캐너에서 나의 방콕 여행의 풍경을 결정해줄 교통수단을 소개한다.

1. 택시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방콕의 택시는 노랑, 주황, 초록, 파랑 등 형형색색의 택시가 있으나 색만 다를 뿐 모두 택시가 맞다. 다만, 1개 색상으로 된 것은 회사 택시, 2개 색상으로 된 것은 개인택시라는 차이. 기본요금 35밧부터 시작하는 방콕의 택시는 타기 전 목적지를 기사에게 전달하고 OK 하면 타는데, 대부분 기사가 영어를 잘 알아듣지 못하기 때문에 구글 지도에서 목적지의 주소를 태국어로 검색해 보여주거나, 유명 관광지라면 관광지 이름을 태국어로 보여주면 된다. 방콕에서 택시를 탈 때 주의할 점은 ‘미터 온’을 꼭 외치고 타야 한다는 것! 미터기를 켜지 않고 흥정을 시도하는 택시 기사가 있다면 의심의 여지 없이 패스하자. 게다가 다른 목적지(주로 거리가 먼 곳)로 유도하는 영업을 종종 하곤 하므로 영업에 휘둘리지 않는 스킬이 필요하다.

2. 그랩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방콕 현지 도착 후 현지 유심으로 교체한 후 그랩(Grab) 어플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는 그랩은 보통 그랩 카(Grab Car), 그랩 택시(Grab Taxi), 저스트 그랩(Just Grab)으로 나누어진다. 그랩 카는 우버와 같이 택시 기사가 아닌 운전자가 운전하는 일반 차량, 그랩 택시는 일반 택시와 같지만 그랩 서비스에 등록된 택시, 저스트 그랩은 그랩 카나 그랩 택시 중 나의 현재 위치에서 더 가까운 차량을 부르는 시스템이다. 내가 위치한 장소 혹은 출발지를 설정하고 목적지를 검색해서 등록하면 차량과 기사가 배차된다. 목적지로 향하는 실시간 위치도 제공될 뿐 아니라, 도착하면 어플에 표시된 금액만큼 현금으로 지불하면 되기 때문에 안전하고 흥정도 필요 없어 택시를 이용한다면 웬만하면 그랩 택시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단, 고속도로 이용 시 붙는 고속도로 통행요금은 고객 부담이므로 원치 않는다면 미리 기사에게 이야기할 것.

3. BTS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Bangkok Mass Transit System의 약자인 BTS는 지상철로 초록색의 수쿰빗선, 파란색의 실롬선으로 나뉜다. 고가로 나와 있는 지상철이다 보니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역무원에게 목적지와 인원수를 이야기하거나 자동 발매기를 이용해 표를 구입할 수 있는데, 보통 자동 발매기는 5밧, 10밧의 동전만 사용할 수 있으므로 동전 준비는 필수다. BTS 노선에 주요 관광지가 모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BTS 원데이패스를 구입하는 것도 좋다. 140밧의 저렴한 가격으로 종일 BTS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지만, 지하철인 MRT, 공항철도와는 연동되지 않으므로 주의할 것. 전 세계에서 최악의 교통상황으로 손꼽히는 방콕에서 시원하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이동수단은 단연 BTS가 아닐 수 없다. BTS가 갈 수 있는 곳은 택시보다 BTS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4. 수상 버스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방콕의 남북으로 길게 흐르고 있는 짜오프라야 강에는 툭툭이와 함께 방콕만의 특별한 교통수단인 강을 따라 움직이는 보트와 강을 가로지르는 크로스리버 보트가 있다. 강을 따라 움직이는 보트는 깃발이 없는 배, 주황, 노랑, 파랑, 초록색 깃발의 배가 있는데, 깃발이 없는 보트는 모든 선착장에, 깃발이 있는 보트는 수상 버스 지도에서 같은 색상으로 표시된 선착장에 선다. 요금은 15밧으로, 관광지 선착장을 도는 투어리스트 보트 40밧보다 훨씬 저렴한 편. 강 주변으로 왕궁, 왓포, 왓아룬 사원, 아시아티크 등 유명 관광지들이 분포해 있어 시간만 잘 맞춘다면 이용해볼 만하다. 더욱이 방콕의 어마어마한 교통체증을 걱정할 필요가 없을뿐더러, 양옆의 수상 가옥 등 구경거리도 많고, 저녁에 이용할 경우 황홀한 방콕 시내의 야경은 덤이다.

5. 툭툭이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태국의 명물이자 애물단지 툭툭이(Tuk Tuk) 태국의 독특한 교통수단이다. 보통 삼륜 오토바이를 개조한 것으로, 정해진 가격 없이 흥정으로 가격이 결정되는 것이 특징. 보통 200~300밧을 부르는데 바가지가 심한 편이라 흥정의 기술이 필요하다. 오토바이를 개조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특유의 스피디함과 스릴, (오토바이보다는) 안정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지만, 사고 시 보호할 만한 안전 장비가 없어 위험하고 매연 또한 심하다. 인접한 거리는 40~50밧이 적당하고, 10분 이내의 거리를 100밧 이하로 부른다면 한 번쯤 재미 삼아 타보는 것도 좋다. 그 이상의 먼 거리는 택시 이용을 추천하며, 가격이 비싼 편이라 현지인들은 거의 이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참고하자.

6. 방콕 공항에서 시내 이동 방법

방콕의 교통수단의 모든 것
  1. 공항철도 : 공항과 도심을 이동하는 가장 빠르고 편리한 수단으로, 익스프레스 라인과 시티 라인 두 가지로 나뉜다. 급행에 가까운 익스프레스 라인은 90밧, 모든 역에 정차하는 시티 라인은 45밧에 이용 가능하며, 시티 라인을 이용할 경우 시내 중심부까지 약 3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 막차 전에만 도착한다면 가장 안전하면서도 저렴하고 빠른 교통수단이지만, 짐이 많다면 조금 힘들 수 있으니 주의.
  2. S1 공항버스 : 2017년 6월부터 운행 시작되어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S1 공항버스는 수완나품 공항에서 카오산 로드까지 거의 직통으로 이동한다. 요금은 인당 60밧이며, 오전 6시부터 저녁 8시까지 30분~1시간 간격으로 운행한다. 공항 1층 7번 게이트를 이용하면 버스 정류장이 있다.
  3. 택시 : 보통 소형 택시는 400~500밧, 대형 택시는 800밧으로 픽업 차량보다는 저렴하지만 기사에 따라 흥정이 필요하다. 공항 1층 Public Taxi 사인을 따라가면 택시 라인이 3개가 있는데, 단거리, 일반택시, 대형택시 중 시내 갈 때는 일반택시 줄을 이용하면 된다. 공항에서 출발하는 경우 공항 요금이 추가로 붙어 기본요금 35밧 + 공항 요금 50밧, 총 85밧부터 시작하니 참고하자.
  4. 픽업, 샌딩 예약 : 공항 도착 시각이 매우 늦은 시간이라 대중교통 이용이 불가능할 경우 혹은 아이나 노약자를 동반한 여행일 경우에는 한국에서 미리 픽업, 샌딩 서비스를 예약하는 것이 좋다. 가격은 택시 이용 금액보다 비싸지만 안심하고 마음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저자 : Hyekyung Ch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