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정근, '주워 먹었다' 발언 사과…"골 넣은 이승우에 죄송"

by스포츠투데이

김정근, '주워 먹었다' 발언 사과…

김정근 MBC 아나운서가 축구 중계 중 했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아시안게임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밤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이란을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황의조와 이승우가 한 골씩 기록했다.


이날 해당 경기 중계를 맡은 김정근 아나운서는 후반 9분쯤 이승우가 추가 득점에 성공하자 "이승우 재치있는 골, 이승우 멋지게 골을 하나 가져왔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승우가 이란 선수의 수비 실책으로 공을 잡고 두 명의 수비수를 제치고 득점에 성공한 것을 두고 김정근 아나운서는 "이승우의 재치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을 해도 될까"라고 말했다. 이에 함께 중계를 하던 안정환 해설위원은 "주워 먹은 것 아니다"라고 답했고 김정근 아나운서는 "완벽하게 요리해서 완벽하게 만들어 냈다"고 발언을 정정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이 "이건 주워 먹은 게 아니다. 잘한 거다"라고 이후 다시 한번 정정했고 서형욱 해설위원 또한 "이게 어떻게 주워 먹은 거냐. 요리해 먹은 거지"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다음날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정근 아나운서는 "경기의 상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다 보니 뜻하지 않게 실수를 하게 됐다. 멋진 골을 넣은 이승우 선수에게 죄송하다"며 "앞으로 차분하고 정확한 중계를 위해서 더 노력할 것이며, 남은 중계방송에서 이런 실수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