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매니저 집 보증금 쾌척 "돌려받을 생각 없어"(전지적 참견시점) [TV캡처]

[핫이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 선미가 매니저 집 보증금을 내줬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선미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매니저는 자신의 집에 찾아온 선미에게 "선미야. 네 집이야"라고 했다. 매니저의 집 보증금을 선미가 내줬다고.


그는 "이 집으로 이사할 때 금전적으로 힘들었다. 대출도 알아보고 누구한테 빌려야 하나 고민만 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통장에 선미 이름으로 거액이 입금됐다. 잘못 보낸 줄 알고 돌려주려 했는데 '언니 지금 힘든 거 알아. 지금 당장 언니에게 집을 사줄 순 없지만 이렇게라도 도와주고 싶어'라면서 부담 갖지 말라고 하더라. 엉엉 울었다. 살다가 이런 사람을 또 만날 수 있을까 싶더라"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들은 선미는 민망해했다. 그는 "우연히 매니저의 통화 내용을 듣게 돼서 고민 없이 송금했다"며 "돌려받을 생각은 없다. 그리고 그 다음에 얘기를 했다. '그 대신 나 광고 하나 더' 이런 식으로 가볍게 넘겼다"고 덧붙였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2022.04.1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
채널명
스포츠투데이
소개글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