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지 폭식증 고백 "카라 해체 후 울면서 몰래 먹어"

[연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허영지가 폭식증을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SBS 스페셜’은 ‘아이돌이 사는 세상 무대가 끝나고’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허영지는 카라 해체를 언급하며 “중간에 낌새가 느껴지지 않나. 두렵다기 보다 ‘어떻게 해야 되지?’ ‘내가 할 수 있는 게 뭘까?’라는 생각이 들더라. 언니들하고 있으면 보호받는 느낌이 들었고 뭐든 할 수 있을 거 같았는데 내가 무대에 다시 설 수 있을까 그런 생각에 엄청 슬펐다”고 털어놨다.


이어 “카라가 끝나고 잠깐의 기간에 멘붕(멘탈붕괴)이 와서 진짜 폭식증에 걸렸다. 정말 많이 먹었다. 배가 안 차더라. 제가 어떻게 했냐면 숙소 생활을 했다. 계속 뭔가를 먹어야 했고 먹으면 혼나니까 현관문 소리 안 나게 건전지 빼서 몰래 나와서 비 오는데 편의점으로 달려갔다. 들키면 안 되니까 입에서 녹여먹었다. 그렇게 해서 막 울면서 먹었다. 팀이 없어졌는데 당연히 속상했다. 그 마음을 그때는 어떻게 풀어야 할지 몰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2022.04.1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