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허경환 "연예인 사업 반대, 언론으로 협박"

by스포츠투데이

'라디오스타' 허경환 "연예인 사업

'라디오스타' 허경환이 연예인 사업을 지양하는 이유를 밝혔다.


2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듣보JOB'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박광현(골프), 김학도(포커), 김현철(지휘), 허경환(주짓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국진은 "허경환 씨가 사업으로 연 매출 90억 원을 찍었다. 하지만 그러면서 연예인들이 사업하면 안 된다고 극구 말렸다"고 운을 뗐다.


허경환은 "유행어가 물이 빠지면서 위기감을 느껴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았다. 이후 잘 아는 닭가슴살로 사업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니까 가공된 닭가슴살을 판매하는 사업이 4개 정도밖에 없더라. 지금 하면 5위 정도는 하겠다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말 다행으로 이 생각이 맞아떨어져서 하루에 매출이 7천만 원까지 올라갔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내 허경환은 "처음에는 좋았다"면서 "이후 통조림 사업 등 여기저기서 뭘 하자고 제안하더라. 당시는 잘 모르니까 어떤 분들이 와서 '싸게 해줄게. 대신 몇만 개 찍어야 해'라고 하면 그렇게 했다"며 이용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상한 느낌은 없었냐"는 질문에 허경환은 "그때는 잘 되니까 바로바로 치고 나가야 한다는 생각이었다"고 털어놨다.


허경환은 "어떤 분은 양계장을 하는데 닭가슴살을 진짜 싸게 판다더라. 그래서 강원도까지 직접 갔는데 닭이 몇 마리 없더라. '닭이 없는데 어떻게 닭가슴살을 파냐'고 물으니까 많은 달걀을 보여주면서 계약하자고 하더라"라고 또 다른 황당한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이어 허경환은 "그런데 중요한 건 이런 거에 대해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화를 못 내겠더라. 통조림 사업도 나중에 알게 돼 따졌더니 '언론에 이야기하겠다'고 협박하더라"라며 연예인이라는 직업으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저처럼 처음부터 시작하면 모르겠지만, 섣부른 아이디어는 시비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