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김병지 "히딩크 감독, 2002년 출전 안 시켜준 앙금 남았다"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김병지 히딩크 /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김병지가 과거 화려했던 선수 시절을 회상하며 히딩크 감독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다둥이 아빠들의 '다산시 다산구 다산동' 특집으로 꾸며져 션, 김병지, 주영훈, 정성호가 출연했다. 래퍼 딘딘이 스페셜 MC 최초로 두 번째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병지는 아내가 생일선물로 골을 넣어달라는 엉뚱한 부탁을 실제로 실현시켰다고 말했다.


김병지는 "애초에 이루어질 수 없는 부탁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생일 전날 아내가 장난처럼 '선물로 골 넣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는 "1998년도 K리그 당시였다. 저는 당시 공격하는 골키퍼였고 1대1 상황이었다. 그래서 달려가 헤딩으로 골을 넣었다"고 말했다. 농담처럼 했던 이야기가 현실처럼 된 것.


이후 팀을 승리로 이끈 김병지는 당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고 회상했다.


또한 이날 706회의 최다 경기 경험을 자랑한 김병지는 히딩크 감독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내가 너무 잘 나가긴 했다"며 "그때 내가 너무 건방져서 히딩크 감독과 사이가 나빠졌다. 팀의 가교 역할를 잘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병지는 "사실 아직도 미워하는 마음이 있다. 2002년 월드컵 때 나를 출전시켰어야 했다"고 투덜대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