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굿피플' 서동주 "2년차 변호사, 미국 로펌·한국 로펌 달라"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서동주 / 사진=채널A 굿피플

'굿피플' 서동주가 미국 로펌과 한국 로펌의 차이점에 대해 밝혔다.


4일 방송된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에 변호사 서동주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동주는 현재 샌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며 '굿피플'에 출연하기 위해 하루 휴가를 내고 귀국했다고.


서동주는 특히 다국적 기업과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고객으로 상대하는 로펌의 변호사로 있다고 했다. 메이저 로펌의 2년차 어소시에이트 변호사라고 밝힌 서동주는 "파트너 변호사가 되기 위해서는 앞으로 더 일해야 한다. 저는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 로펌과 한국 로펌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동주는 "한국에서는 멘토 변호사분들이 친절하게 말씀해주시더라"라며 "미국 로펌에서는 '버스 밑에 던져버리겠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알아서 살아남으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서동주는 인턴들의 분위기에 대해 "한국은 서로 배려하는 게 많다"며 "미국에서는 나대는 사람이 짱이다. 내가 아는 것은 바로 말하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버스 밑에서 알아서 나올 수 있을 만큼 자립심과 적극성을 원한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