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원일♥' 김유진 PD, 학폭 가해자 의혹→'부럽지' 하차 요구 빗발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원일 김유진 / 사진=MBC 제공

이원일 셰프와 결혼을 앞둔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에 가담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2008년 김유진 PD에게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유진 PD를 A라고 칭하며 "당시 A의 남자친구 B와 다른 남성 C에 대한 이야기를 강제적으로 A의 친구에게 털어놓게 됐고, 이후 남성 C가 전화를 걸어와 욕설을 했다"며 "C는 사과하는 자리를 마련해 주겠다고 했고, 이에 아오테아 광장에서 만남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먼저 도착해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을 때 A는 슬리퍼를 신고 걸어오다가 신고 있던 슬리퍼를 벗고 그 슬리퍼로 제가 바닥에 쓰러질 때까지, 쓰러지고 나서도 여러 차례 구타했다. 때린 이유는 제가 실토한 B와 C에 관한 이야기 때문이었다"며 "저는 고작 16살이었고 그날 그렇게 맞고 사과했으니 괜찮아질 거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폭행은 집단 폭행은 이어졌다고. 글쓴이는 "A는 너무 많이 맞아서 떨어진 제 헤어피스를 고쳐주며 '나는 이럴 생각이 없었다. 내 친구들이 좀 그렇다. 당분간 시티에 나오지 말라'고 했다"며 "분명 자기도 가담했고 제가 폭행당하는 자리를 본인도 만들어 놓고 꼬리 자르기 하는 모습이 가소로웠다. 그리고 화가 났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시간이 흐르고 다들 성인이 되고 나서 가해자 중 대부분은 저에게 먼저 다가와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그런데 A는 저에게 사과 한 마디 없었다. 그런데 이제는 TV를 켜도, 컴퓨터를 켜도 그 여자의 얼굴이 보이는 걸로 모자라 '부럽지'라는 타이틀이 달려 보도되는데 대체 저는 이 트라우마에서 언제쯤 벗어날 수 있을까"라고 토로했다.


또한 "피해자는 트라우마에 갇혀 살아야 하고 가해자는 당당하게 모두의 축복을 받으며 '꽃길'을 걷냐"며 "한 번도 이 일로 공론화를 해야겠다 신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고 살아왔는데 세상에 제가 가해자를 TV에서 볼 거라고 상상조차 못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집단 폭행을 당했을 당시 함께 있었던 선배의 카톡, 가해자였지만 사과 후 잘 지내고 있는 언니에게 온 메시지, 그리고 폭행 당한 장소의 위치 등을 올리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한편 김유진 PD는 결혼을 앞둔 이원일 셰프와 함께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 중인 상황. 해당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자 시청자 게시판에는 '진실 규명 및 하차 요청' 등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김유진 PD는 이원일 셰프와 8월 29일에 결혼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