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원더걸스 출신 유빈 "JYP서 꿀 빨았다, 박진영 기분 이제 이해"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유빈 / 사진=르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이 홀로서기 소감을 전했다.


유빈은 21일 네 번째 싱글 앨범 '넵넵(ME TIME)' 발매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빈은 지난 1월, 소속사였던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전속계약 만료 후 기획사 르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고, 이후 원더걸스로 활동했던 혜림을 영입했다.


특히 이번 컴백은 유빈이 JYP에서 독립하고 처음 내는 앨범이라 관심을 모았다. 유빈은 "JYP라는 큰 회사에 있었을 때는 많은 걸 도와주시고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이번에도 많은 도움을 받긴 했지만 뭔가 하나하나 다 세세하게 제 손길이 닿은 것도 처음이라 앨범이나 뮤비를 봤을 때 애정이 깊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빈은 이번 신곡 '넵넵'에 'THX JYP but Free now 참 편했지 뭐 꿀 빨았지 뭐' 등의 가사를 넣으며 JYP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빈은 "정말 이번에 하면서 많은 걸 느꼈다. '내가 (JYP에서) 정말 꿀 빨았구나. 많은 걸 다 해주셨구나' 싶었다. 예전에는 이해를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아 이러셔서 그때 그런 말씀을 해주셨구나' 실감했다. 그래서 그런 가사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는 왜 이렇게 컨펌을 안 내려주시나 했다. 근데 해보니 '아 늦는 이유가 있다' 싶더라. 많은 걸 다 고민해야 되더라. 그런 것도 있었고 예전엔 '왜 이건 안 돼요?' 했는데 또 다 이해가 됐다. '이래서 힘드셨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빈은 "가사에 JYP 얘기를 넣었다고 '귀엽게 봐주세요' 박진영 PD님께 말씀드렸다. PD님이 기대하고 있다고 노래 나오면 뮤직비디오 보겠다고 해주셨다"고 털어놨다.


유빈은 CEO가 되니 "신기하다"고 수번 반복했다. 그는 "최근에 영자신문과 인터뷰를 하는데 앨범 얘기는 하나도 안 하고 회사 얘기만 했다. 너무 신선한 거다.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했던 기분이었다. '(박진영) PD님이 이런 기분이었을까' 싶었다. 지금은 그냥 신기한 것 밖에 없다. 진짜인가. 처음이니까 열정도 넘치고 새롭고 너무 즐겁고 재밌다. 대표님이라고 불러주시는데 아직 오그라들면서 약간 기분이 좋기도 하면서 어색하기도 하고 다양한 감정이 공존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유빈의 신곡 '넵넵'은 '네'라고 하기엔 왠지 눈치가 보이는 사람들, 이른바 '넵병'에 걸린 사람들을 위한 일종의 위로 송 같은 곡이다. 21일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