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인욱, '또' 사재기 의혹…반쪽짜리 영광 [ST이슈]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황인욱이 신곡 '취했나봐'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그를 둘러싼 '사재기 논란'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황인욱은 24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취했나봐'를 공개했다. 해당 곡은 발매 당일 음원사이트 지니뮤직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동시에 논란이 일었다. 또다시 '사재기 의혹'이 제기된 것. 앞서 황인욱은 지난해 '포장마차'로 여러 음원 차트 1위에 등극하며 '음원 사재기로 얻은 결과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이후 박경이 그의 실명 거론과 함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당시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하고 싶다"고 적었다.


언급된 가수들의 소속사는 일제히 사재기 의혹을 해명하며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황인욱 측 역시 "사재기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사재기라는 범죄행위를 저지른 바 없다"고 밝혔다. 또한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다수 대중에게 허위사실을 기정사실로 해서 당사와 소속 가수의 명예를 훼손시킨 모 가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차후 법적 절차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경 소속사 역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며 "변호인을 선임해 응대할 예정"이라고 맞섰다.


양측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지만, 아직 이렇다 할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황인욱은 신곡을 발매했고, 또 한 번 차트 1위에 올랐다. 해소되지 않은 의혹 또한 수면 위로 떠오른 건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그러자 황인욱은 소속사를 통해 '사재기 의혹'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사실이 아닌 것이 점점 진짜가 돼버리는 상황에 많이 힘들었고 최선을 다해 노력했지만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아 괴로웠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나 여전히 황인욱을 향한 대중의 의심은 걷히지 않고 있다. 부자연스러운 멜론 차트 추이가 대표적인 이유였다. 일각에서는 대중성과는 거리가 다소 먼 가수가 50위 대로 진입해 빠른 시간 내에 순위권에 도달했다는 점이 수상하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황인욱보다 하루 먼저 사재기를 겨냥한 곡을 발표했던 딘딘의 '야(YA)!너두_돼버릴거야'와도 비교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차트인'을 목표로 기리보이, 김이나, 마마무 휘인 등 특급사단의 지원사격과 유튜브, SNS 등 각종 홍보를 동원했던 딘딘의 곡은 낮은 순위로 진입한 뒤 결국 100위권 밖으로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결국 황인욱의 이번 음원차트 1위 역시 모두를 납득시킬 수 없는 영광이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