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기남 "아들 신인선 서울예대 수석 입학, 가수 말렸으면 큰일 날 뻔"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신기남 / 사진=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신인선 아버지 신기남이 아들이 가수하는 것을 막았으면 큰일 날 뻔 했다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신곡 '프레시'를 발표한 '트롯 대세남' 신인선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신인선은 집에서 화초를 다듬는 아버지에 대해 "우리 집 화초 잡초 담당, 신나고 기분 좋은 남자다"고 소개했다.


신기남은 "오늘은 신기남 아들 신인선이 아닌, 신인선 아버지 신기남이다. 예전에 프로그램 사회 볼 때 이후 TV 출연하는 건 처음이다"면서 미소 지었다.


항상 아들에게 체력 단련을 강조한다는 신기남. 그는 "운동을 열심히 하라고 한다. 예술가는 몸이 생명이고 무기라고 한다. 예술 대학에 간다고 해서 못마땅했는데 서울예대에서 수석을 했다. 그래서 수석을 할 정도면 가능성이 있으니 열심히 해보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신기남은 "그때 안 보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