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살림남' 김승현 딸 수빈에 합가 제안 "아빠랑 언니랑 잘 지내보자"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김승현, 수빈 /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김승현이 딸 수빈에게 함께 살자고 제안했다.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김승현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겼다.


과거 김승현은 '살림남'에서 "수빈이와 함께 사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수빈은 "나도 취업을 해야 하니 일자리가 잡히면 독립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이에 김승현의 어머니는 "독립하면 안전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수빈은 "난 할머니가 되레 걱정된다. 떨어져 있으면 외로워할까봐"라고 말했고, 김승현의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김승현 어머니는 "수빈이가 옆에 있어서 행복했는데"라며 울컥해 말을 잇지 못 했다.


김승현은 수빈에게 "독립하기 전까지 아빠 집에서 지내보는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


김승현의 아내 장정윤도 동의했다는 것. 김승현은 "아빠랑 언니랑 잘 지내보는 것도. 니가 독립할 수 있을지 없을지 시험해본다고 생각해라. 방도 깨끗하게 치워놨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승현의 어머니가 서운한 듯 눈물을 흘렸다. 김승현은 "장 작가랑 수빈이가 왔다갔다 할 거다. 우리 집은 나만 잘하면 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