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노지훈 "부모님 돌아가신 뒤 내 집 마련 꿈 생겨" [TV캡처]

[핫이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살림남2' 노지훈이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이유를 밝혔다.


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이사를 앞둔 노지훈 이은혜 부부의 고민이 그려졌다.


이날 이은혜는 남양주 전원주택을 가기를 원했고, 노지훈은 아파트를 매매하길 원했다.


두 사람 모두 각자의 이유를 설명하며 상대방을 설득하고자 했다. 특히 이은혜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층간소음에 예민한 아파트를 반대했다.


이에 노지훈은 "이안이도 뛰어노는 게 정상이지만 우리 둘 다 프리랜서다 보니까 수입이 들쑥날쑥하지 않나. 그런 상황에서 매매는 매달 갚아가면 쌓여서 우리 것이 된다"고 말했다.


노지훈이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이유는 또 있었다. 그는 "아버지가 2년 정도 암 투병하다 돌아가셨다. 그리고 열흘 남짓 후 어머니도 돌아가셨다"며 아픈 과거를 언급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오랫동안 친척집, 친구집, 기숙사 생활을 옮겨 다녔다. 그러다 보니 가족이 한곳에 오래 정착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2022.04.1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
채널명
스포츠투데이
소개글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