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애견에게 '뒷다리파업'"
'동물농장', 사과·영상 삭제에도 논란 ing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동물농장 뒷다리 파업 / 사진=동물농장 유튜브 애니멀봐

'동물농장' 유튜브 채널이 장애견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3일 SBS 교양프로그램 'TV동물농장' 공식 유튜브 채널 '애니멀봐' 제작진은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호돌이 에피소드) 영상 예고의 마지막 부분을 본방송 내용과 다르게 편집해 여러분들을 불편하게 해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TV동물농장' 유튜브 채널은 본 방송 전날인 1일 '애니멀봐'에 '우리집 개 호돌이가 갑자기 걷지 못합니다'는 제목의 예고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원인을 알지 못한 채로 뒷다리를 쓰지 못하는 백구 호돌이의 사연이 담겨 있었다. 호돌이는 산책을 나와 뒷다리를 끌었고 이에 견주는 심각하게 고민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호돌이의 모습에 '뒷다리 파업'이라는 자막이 달렸다. 또 호돌이가 간헐적으로 걷는 모습 뒤에 이찬종 반려견 문제행동 전문가의 영상을 삽입해 행동 교정을 받은 것처럼 그려졌다.


그러나 본 방송에서 공개된 이유는 바로 '말초 신경 이상'. 장애로 인해 제대로 걷지 못 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호돌이가 네 발로 걸을 수 있던 이유는 견주의 간호 덕분이었다. 뒷 다리를 제대로 쓰지 못한 장애견을 두고 '뒷다리 파업'이라는 표현을 쓴 '동물농장' 유튜브 채널에 대해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아픈 동물을 비하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구독자 355만 명에 이르는 만큼 신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결국 '동물농장' 측은 호돌이의 견주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측은 "견주에게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드리고 직접 사과의 말을 전했다. 호돌이 관련 영상은 논의 후 양해를 구하고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무엇보다도 동물의 입장과 동물을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마음을 더 생각하는 '애니멀봐' 팀이 되도록 더 노력하고 주의하겠다"며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결국 논란으로 인해 예고편 영상은 삭제됐으나 현재까지 비판이 지속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