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상아 "'애로부부' 방송 후 답답, 아직 이혼 아픔 벗어나지 못해"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상아 애로부부 / 사진=DB

배우 이상아가 이혼의 아픔을 토로했다.


11일 이상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방송 모니터링 소감을 전했다.


먼저 이상아는 "방송 후엔 가슴이 답답하다. 출연 확정 때부터 마음이 무겁더니 다른 MC들은 재밌겠다며 신나서 웃고 떠들 때 난 그냥 그저 그렇게 있었다"며 "분위기만 맞추며 내 포지션을 염두해 두고 캐스팅을 한 건데 내가 너무 힘들어 한다. 한 회 녹화를 끝내고 나면 녹초가 된다"면서 편치 않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나를 깨야하는데 아직 세 번의 이혼 속에서 벗어나지를 못한 듯 싶다. 자꾸 감추려 하고 내색하지 않으려 하고 참으려 하고 그런 것들에 익숙해져서 사연 영상을 보고도 밖으로 토해내는 게 말로써 잘 정리가 안된다"면서 아픈 상처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이상아는 스스로가 더욱 성숙해지길 바란다며 "자꾸 나를 깨는 연습을 해야겠다. 상대가 반기를 들어도 당당하게 할 수 있겠지"라 되뇌였다.


이상아 인스타그램 전문


'애로부부' 방송 모니터링 후에는 가슴이 답답하다. 그래서 방송 후 친구랑 통화하며 이런 저런 얘길 하며 나를 찾게 된다.


출연 확정 때부터 마음이 무겁더니 다른 MC들은 재밌겠다며 신나서 웃고 떠들 때 난 그냥 그저 그렇게 있었다. 분위기만 맞추며.


내 포지션을 염두에 두고 캐스팅을 한 건데 내가 너무 힘들어 한다.


매번 녹화 현장에서는 피디, 작가 할 것 없이 내 분장실에 와서는 격려해주기 바쁘다.


한 회 녹화를 끝내고 나면 녹초가 되어 버린다. 녹화하면서 웃어야 할 때는 웃어야 할 거 같고... 근데 난 웃기질 않는다.


그러다 보니 어색한 표정으로 웃게 되고, 사연 영상을 보다 보면 혼자 생각만 많아지고 말로 표현하자니 버벅대고.


같은 말이라도 내가 하면 듣는 이로 하여금 받아들여지는 공감대가 또 달라질 것이고.


다들 방송 본 후 말하길 나같지 않다며... 나 역시 내가 이렇게 움츠러들지 몰랐다. 나를 깨야 하는데...아직 세 번의 이혼 속에서 벗어나질 못한 듯 싶다.


자꾸 감추려 하고 내색하지 않으려 하고 참으려 하고... 그런 것들에 익숙해져서 사연 영상을 보고도 밖으로 토해내는 게 말로서 정리가 안된다.


내가 보는 데도 내 모습이 답답한데 시청자들이 느끼는 건 당연한 듯 싶다.


경험자로서 할 수 있는 말들... 근데 그 경험이 그다지 해피하고 좋은 경험이 아닌 걸 알기에 닫아버리는 듯 싶다.


근데 프로그램이잖아. 내 역할이잖아.


자꾸 나를 깨는 연습을 해야겠다. 상대가 반기를 들어도 당당하게. 할 수 있겠지?


'애로부부'를 통해 성숙해질 수 있기 바랄 뿐... 녹화 날이 기다려지는 날이 오겠지.


빨리 정신 차리고 내 포지션을 찾아보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