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수 장미화 "그 연세엔 쉬라는 말 듣고 울어, 아직 괜찮은 여자"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가수 장미화 / 사진=KBS1 아침마당

'아침마당' 가수 장미화가 나이와 관련된 발언을 듣고 운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에서는 '누가 나보고 어르신이래?'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미화는 "사람들이 내게 '그 연세에 어떻게 그렇게 가창력이 좋냐. 늙지도 않는다'고 말한다. 그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나쁘다"고 말했다


이어 "또 어느 날은 한 PD가 프로그램을 섭외하다 '그 연세 되시면 쉬시지, 뭘 또 나오려고 하냐'는 말을 했다"며 "그 말을 듣고 집에서 엉엉 울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미화는 "전 무대에 올라가도 앙코르 계속 받는 괜찮은 여자"라며 녹슬지 않은 가창 실력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