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영자 "父 평생 외도, 산소에까지 이름 모를 여자 찾아와"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영자 /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코미디언 이영자가 아버지의 외도로 힘든 시절이 있었다고 밝혔다.


12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한 사연자가 남편의 외도에 대해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외도를 하는 남편 사연을 듣고 "평생 고칠 수 없는 게 외도와 폭력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아버지가 생전에 정말 잘 생기셨다. 배우 박근형 선배님과 닮으셨다. 근데 제가 봤을 때 평생 바람을 피우신 거 같다. 저는 어릴 때 아버지를 믿는 엄마가 싫었다. 미련을 떠는 엄마가 싫었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자식의 입장에서 헤어지길 바랐다. 늘 불안했다. 이런 얘기까지 하긴 그렇지만 산소에 까지도 이름 모를 여자가 찾아올 정도였다. 나는 외도가 안 고쳐진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