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방구석1열' 이수정 교수 "조두순, 보호수용법 논의 중"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수정 교수 / 사진=JTBC 제공

이수정 교수와 이규만 감독이 아동대상 범죄의심각성 에 대해 이야기 했다.


1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은 조두순 사건을 다룬 영화 '소원'과 개구리소년 사건을 다룬 '아이들...'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에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와 '아이들...'의 이규만 감독이 출연해 아동을 상대로 한 범죄의 심각성과 제도의 문제점을 심도 있게 알아본다.


이날 이수정 교수는 영화 '소원'과 '아이들...'에 대해 "저녁에 앓아누울 정도로 고통을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영화"라고 전했고 이에 이규만 감독은 "두 영화 모두 피해 사실보다 피해자의 아픔에 초점을 맞춘 영화라는 점이 공통점"이라고 덧붙였다. 변영주 감독은 "더 좋은 세상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영화 선정에 의의를 더했다.


각종 범죄를 둘러싼 제도에 관한 이야기가 이어진 가운데 이수정 교수는 "조두순은 1:1 보호관찰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결국 피해자가 사는 동네로 돌아간다는 게 큰 문제다. 보호수용법(다시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큰 범죄자에 한해 출소 후에도 보호수용시설에서 심리치료를 받게 하자는 내용)이 논의 중인데 이 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법안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대안의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변영주 감독은 가수 아이유의 유튜브를 언급하며 "유튜브 방송 중간에 광고 대신 실종아동을 찾는 공지를 내보내더라.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MC 장성규는 "광고만 넣으려고 노력했던 자신이 부끄러워진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수정 교수와 이규만 감독이 함께한 '방구석1열'은 15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