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 음주운전→동생 배성재 "죽을 때까지 언급 안 할 것"

[연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배성우가 음주운전으로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그의 동생이자 SBS 아나운서인 배성재가 대신해 사과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 배성우의 음주운전을 언급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가족으로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앞으로 죽을 때까지 그 이름은 방송에서 언급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앞서 10일 배성우가 지난달 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배성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배성우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불미스러운 일로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면서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하여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배성우 역시 소속사를 통해 "변명과 핑계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모든 질책을 받아들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한다. 아울러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도 사과드리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배성우가 출연 중인 SBS '날아라 개천용' 측은 배성우의 거취를 논의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2022.04.1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