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사실무근·협박 당해"vs개그맨 지망생 "폭행방조·임금체불" [종합]

[연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개그맨 윤형빈이 개그맨 지망생에게 폭언 및 괴롭힘을 방관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소속사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소속사 윤소그룹은 공식입장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윤형빈 에 관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앞서 A씨는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쓴 허위 사실들로 가지고 이를 온라인에 유포하겠다며 윤형빈을 수차례 협박했다. 협박이 지속되자 윤형빈 씨는 이날 부산 남부 경찰서에 A씨를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고소장이 접수된 것을 알고도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며 금일 온라인에 사실무근인 폭로 글을 올렸다. 근거 없는 내용을 확산시켜 윤형빈에 대한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한 것"이라며 "윤형빈은 이와 관련해 허위 사실공표 및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A씨를 추가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온라인 댓글을 포함해 모든 악의적인 허위사실의 작성·배포·유통·확산, 기타 명예훼손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은 내년에 24세가 되는 남성이자 개그맨의 꿈을 키워온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년 10월말쯤 윤형빈 소극장에 연기를 배우려고 들어갔고, 자신은 기존 직원이 해고된 뒤 음향을 담당하게 됐다.


이후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오고 이들은 연기를 시작했지만 자신은 음향과 조명 같은 잡일을 계속했다고. A씨는 "점점 주변에서 자신을 괴롭히기 시작했고, 최소 25세부터 40세까지 되는 성인 여러 명이 19세 밖에 되지 않은 자신을 무시하고 폭언, 폭행까지 일삼았다"며 "매번 괴롭힘이 있을 때마다 윤형빈 등 다른 개그맨에게 호소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너가 잘못된 거다' 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래도 개그맨의 꿈을 위해 괴롭힘과 폭행, 왕따, 폭언에도 꾹 참고 묵묵히 버텼다"며 "괴롭힘 피해를 호소해도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고 그저 방관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임금도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결국 지난 2017년 4월에 극장을 나오게 됐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윤형빈이 의혹을 부인할 시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윤형빈은 이번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며 법적 대응까지 진행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 이에 진실이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2022.04.1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