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석사 논문 복붙·짜깁기' 설민석, 표절 인정→방송 하차 "참담한 심정"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설민석 / 사진=tvN 제공

석사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인 역사강사 설민석이 잘못을 인정하며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29일 설민석의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설민석의 2010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 논문이 표절 검사 소프트웨어인 '카피킬러' 확인 결과, 표절률 52%를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설민석의 논문은 총 747개 문장으로, 100% 표절률을 기록한 문장은 187개로, 표절 의심 문장은 332개다. 또한 약 40여 명의 논문을 참고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매체는 설민석이 논문 작성 중 일부 문장은 '복붙'을 했으며 몇몇의 단락은 짜깁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 교수는 이와 관련해 "논문 4~5장은 자신의 연구 결과를 쓰는 장이다. 이 부분이 다른 사람과 완전히 같다는 건 표절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베꼈거나 대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설민석은 역사학 전공자는 아니다. 다만 2010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서술에 나타난 이념 논쟁연구'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아 역사 강사의 길로 들어섰다. 즉 설민석을 역사강사로 만들었다고 볼 수 있는 논문 자체가 잘못된 셈이다.


또한 설민석은 일약 '스타 강사'로 소개되며 다수의 방송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최근에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프로그램도 시작했다. 그러나 정확한 정보 전달이 우선돼야 하는 역사 프로그램에서 설민석은 종종 잘못된 정보 전달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역사 왜곡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는 설민석이다.


여기에 석사 논문 표절 논란까지 더해진 설민석은 대중의 거센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이날 설민석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밝혔다. 그는 "금일 보도된 석사 논문 표절 사태로 많은 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2010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역사교육과 석사 논문으로 제출한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서술에 나타난 이념 논쟁연구'를 작성함에 있어 연구를 게을리하고, 다른 논문들을 참고 하는 과정에서 인용과 각주 표기를 소홀히 하였음을 인정한다"고 사실상 표절을 일부 인정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는 내 과오다. 교육자로서,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안일한 태도로 임한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한다. 내 강의와 방송을 믿고 들어주신 모든 분, 학계에서 열심히 연구 중인 학자, 교육자에게 누를 끼쳐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모든 일에 더 신중히 임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설민석은 "내게 보내주셨던 과분한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책임을 통감해 앞으로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 겸손한 마음으로 다시 더 배우고 공부하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모든 방송 활동 중단을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