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물어보살

이만복 "딸 통금 시간은 7시 반, 늦게 들어와서 머리 밀어버렸다"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만복 딸, 아들 / 사진=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만복이 딸의 머리를 밀어버린 이유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그룹 잉크 출신 이만복이 아들 이범빈, 중학교 2학년 딸 이정우 양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이정우 양은 "오빠는 자유롭게 컸는데 저는 통금 시간부터 너무 빡빡하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서장훈은 "네가 너무 예뻐서 그렇다"고 달랬다.


서장훈은 "내가 정우 아빠라도 그럴 것 같다. 빨리 들어오게 하고 밖에 돌아다니면 불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만복은 "제가 어릴 때 좀 놀았다. 그래서 더 잡으려고 그러는 거다. 딸이라 더 걱정스러웠다. 집에 저녁 7시 반까지 안 들어오면 무조건 난리가 난다. 9시에는 무조건 자게 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청학동이냐 뭐냐"면서 놀라워 했다.


이정우 양은 이에 그치지 않고 "한 번은 통금 시간을 어겼더니 머리를 밀어버렸다. 삭발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삭발 증거 사진이 공개됐다.


이수근은 "두상 너무 예쁘다"고 칭찬했다.


이만복은 "작년 9월달이었다. 아빠가 할머니와 살다 보니까 조금 보수적인 편이다. 순간적으로 바리낑으로 그러고 나서 너무 미안했다. 바로 그 다음 날 가발을 사줬다. 가발을 한 1년 쓰고 다녔다. 지금도 너무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