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원숙 "18년 전 아들 사고났을 때 함께 한 매니저 연락 달라"(같이 삽시다3)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박원숙 / 사진=KBS2 같이 삽시다3

배우 박원숙이 고마운 전매니저를 찾고 싶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같이 삽시다3'에서는 냉장고 정리 후 남은 식재료로 요리해 먹는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김청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김영란과 김청과 함께 식사하며 "찾고 싶은 사람이 있다"고 운을 뗐다.


박원숙은 18년 전을 돌이키며 "아들 사고났을 때 함께 했던 오인환 매니저를 찾고 싶다. 제작부로 연락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 사람이 말없이 옆에서 잘해줬어. 내가 아수라장 속에 있을 때 형이 뭐 한다고 해서 갔는데 따뜻한 마음이 남았으니까 '같이 삽시다' 홈페이지에 연락 남겨달라"고 말했다.


한편 '같이 삽시다'는 인생 후반전을 준비하는 싱글 여배우 & 여가수들이 같이 모여 살면서 인생의 새로운 맛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