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주희 "'어머나'로 스타된 장윤정, 다가가기 어려워"(아침마당)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박주희 / 사진=KBS1 아침마당

'아침마당' 박주희가 과거 장윤정에게 다가가기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화요초대석' 코너로 꾸며져 가수 박주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주희는 TV조선 '미스트롯2' 출연 당시 심사위원인 장윤정과 인연이 있다고 밝혔다. 박주희는 "내가 2001년에 데뷔했는데, 그때는 트롯 신인가수가 없었다. 나이 차이도 많이 났다. 내 바로 위 선배가 김혜연이었다. 한동안 가수가 안 나왔다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혼자 있으니까 외로웠는데 2~3년 후에 장윤정이 나왔다. 드디어 또래가 나왔다 싶었는데, '어머나'로 스타가 되더라. 스타가 되면 후배지만 다가가기 힘든 게 있다. 그런데 심사평을 하는 걸 듣고 깜짝 놀랐다. 장윤정도 나랑 같이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날 지켜봤구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연이 끝나고 장윤정에게 문자를 해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니 장윤정이 너무 수고했다며 술 한 잔하자고 하더라. 내가 술은 못 마시지만 장윤정이 따라주는 술은 마실 수 있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