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역사 왜곡 '조선구마사', 결국 폐지…SBS "계약해지 및 방송 취소"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조선구마사 / 사진=SBS

'조선구마사'가 결국 폐지된다. 첫 방송된 지 5일 만이다.


26일 SBS는 공식입장을 통해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해 '조선구마사'의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라며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22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연출 신경수)에서는 태종(감우성)이 악령에 씌여 백성을 학살하고 중국 소품으로 가득 찬 기생집이 등장해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뿐만 아니라 충녕대군(장동윤)이 조상인 목조가 기생에 빠져 도망 갔다고 하고, 최영을 비하하는 등 도 넘은 역사 왜곡으로 시청자들의 자탄을 받았다.


이는 '조선구마사'를 제작지원 및 광고 협찬하는 기업들에 대한 불매운동으로 번졌고, 기업들은 각각 지원을 중단하고 광고 편성을 빼는 결단을 내렸다.


거센 여론과 연이은 광고 중단에 SBS가 결국 '조선구마사'를 폐지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하 SBS 공식입장 전문

'조선구마사'에 대한 SBS 입장을 밝힙니다.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입니다.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 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