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귀' 박술녀 "박정수, 힘들 때 선뜻 3억 빌려줘" [TV캡처]

[핫이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술녀가 박정수와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는 정혜선, 박준금, 박정수를 만나 지방 패션쇼에 출연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박술녀는 박정수와의 인연을 언급하며 "너무 힘들 때 큰 딸이 결혼했다. 너무 쪼들리니까 괴로웠을 때 3억을 빌려달라고 부탁했더니 선뜻 빌려줬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정수는 "요샌 내가 빌려야 한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박준금은 "내가 갔던 결혼식? 나 이혼하고 얼마 안 지나서"라고 쿨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2022.04.1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
채널명
스포츠투데이
소개글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