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주

by먹방연구소

오설록 티 뮤지엄, 제주 스타벅스,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제주여행에서 꼭 가볼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안 들리면 섭섭한 브랜드의 제주도 카페들이 있습니다.

 

박물관, 카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공간 등이 있지만 먹방연구소 연구원들의 눈에는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다양한 디저트가 가득한 설렘 가득한 공간들이었는데요.

 

그럼 제주도로 떠난 브랜드들의 다양한 디저트의 맛은 어떨지 연구원들의 리얼 제주원정기로 살펴볼까요?

1. 오설록 티 뮤지엄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가장 먼저 소개할 곳은 제주에서 유명하여 늘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오설록 티 뮤지엄입니다.

 

오설록 티 뮤지엄 앞에는 드넓은 녹차 밭이 있어, 산책 또는 인증샷 찍는 장소로 인기만점이며 뮤지엄 안에는 차의 역사를 포함한 다양한 볼거리와 선물용 티, 간식 등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오설록 티 뮤지엄 안으로 조금 더 들어가면 디저트들을 맛볼 수 있는 카페가 있는데요.

 

차, 아이스크림, 오프레도, 롤케이크 등 다양한 디저트들이 단품 또는 세트 구성으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고민고민 끝에 연구원들이 선택한 메뉴는 오설록에서 가장 사랑받는 메뉴로 구성된 세트B입니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오설록 세트 B는, 진한 녹차 맛이 가득한 부드러운 그린티 아이스크림 상큼하면서도 달콤한 맛의 한라봉 오프레도 녹차시트에 부드러운 바닐라 치즈 크림이 어우러진 그린티 롤 케익이 함께나오는데요.

 

가격은 17,300원으로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메뉴 하나하나마다 맛은 연구원들 취향 저격!

 

한가지 아쉬운 점은, 오설록 티 뮤지엄이 인기가 좋다 보니 평일이나 주말이나 사람들로 넘쳐나 테이블 잡기가 조금 어렵다는 점이 있습니다. ㅠㅠ

2. 스타벅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두 번째로 소개할 브랜드 카페는 스타벅스입니다. 현재 제주에는 10여 개 이상의 스타벅스 지점이 있는데요. 이 중 바다가 보이는 전망 좋은 지점들을 방문하면 특별한 풍경과 디저트를 모두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럼 제주의 특산물로 만든 디저트로 제주를 가득 담은 특별한 메뉴들을 만나볼까요?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연구원이 스타벅스에서 선택한 메뉴는 우도 땅콩의 고소한 맛과 버터의 풍미가 느껴지는 우도 땅콩 데니쉬롤

 

제주의 검은 돌을 닮은 먹물빵 속에 노란 치즈가 알차게 든 한라산 치즈 볼케이노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현무암의 특징을 잘 살린 포슬포슬한 검은 빵과 부드러운 크림이 잘 어우러진 당근 현무암 케이크입니다.

 

디저트들은 모두 무난한 맛으로 커피와 잘 어울렸고 여행 기념으로 먹어봐도 괜찮을 맛이었습니다.

 

연구원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디저트는 당근 현무암 케이크인데요. 크런치처럼 바삭바삭한 식감일 것으로 생각했는데 의외로 부드러운 식감이라 놀라웠습니다.

3.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세 번째로 소개할 브랜드 카페는 오설록 티 뮤지엄 옆에 위치한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입니다.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는 비누만들기 체험과 화장품들을 만나볼 수 있고 다양한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는데요.

 

두 눈을 사로잡는 예쁜 비주얼의 인기 좋은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의 디저트들을 먹어봤습니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먼저 소개할 디저트들은 예쁜꽃잎 데코에 달달한 딸기 알갱이가 씹히는 따뜻한 딸기우유맛의 로즈베리 화이트 라떼

 

바닷속을 연상시키는 시원한 비주얼의 초상큼 정신번쩍 바다 레모네이드

 

감귤이 들어 있고 유채꽃 그림으로 데코된 유채 감귤 티라미수인데요. 세 가지 디저트들 중에 연구원들의 개인적인 입맛에는 유채 감귤 티라미수가 가장 괜찮았습니다.

한번쯤 들려볼만한 브랜드카페 in 제

그리고 가장 인기가 좋은 한라산 케이크도 직접 만들어 먹어봤습니다.

 

상자를 열고 크런치 뿌리고 화이트 크림뿌리고 나무칼로 쫘악 갈라 먹으면 되는데요. 만드는 법이 재미는 있어서 한번쯤은 해볼 만하지만 만 원이라는 가격에 비해 맛은 별로였습니다ㅜㅜ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는 옆에 있는 오설록 티 뮤지엄에 비해 카페 내부가 한가롭고 디저트들의 비주얼이 좋아 눈길을 사로잡는 점은 좋았지만 가격에 비해 맛은 쏘쏘였으니 이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제주여행에서 한 번씩은 들려볼 만한 브랜드 in 제주 카페들을 소개해봤는데요.

 

연구원들의 주관적인 의견이지만 맛있는 디저트들 사진찍기 좋은 디저트들 비주얼만 좋은 디저트들 등 다양한 디저트들로 가득한 브랜드 카페들이었습니다.

 

그래도 좋은 사람들과 함께 방문한다면 좋은 추억이 될 수도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