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요한, 사생활 논란…"뜨기 전 추락"

by더팩트

이요한, 사생활 논란…"뜨기 전 추락

이요한이 복잡한 이성관계로 논란이 돼 활동을 전면중단했다. /해피로봇레코드 제공

이요한, 전면 활동 중단에 누리꾼 '갑론을박'


가수 이요한이 사생활 논란으로 모든 가수 활동을 중단하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이제 막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제대로된 활동을 시작하나 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불씨가 됐다.


지난달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길거리에서 네 음악이 다시는 안 들렸으면 좋겠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이요한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2017년 2월부터 이요한과 연애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게시글에 "2017년 10월 네가 헤어지자고 했을 때 너는 다른 여자친구와 이미 사귀었던 상태였다. 2018년 2월 역삼동에서 이사를 준비할 때 너의 빨래통에서 여자 스타킹이 나왔다. 어머니 스타킹이라는 등 변명을 하고 나에게 화를 냈어. 결국 넌 다른 여자의 스타킹이라고 했다. 너는 좋은 소속사에 들어가게 됐고 소속사에서 주최하는 페스티벌 등에 나갈 때면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로 만난 너의 여자 팬들과 공연을 보고 술도 먹고 잠도 잤어. 우리 사이가 소원해졌다는 핑계를 대며 반지를 빼면서"라고 주장했다.


이어 "네가 합정으로 이사를 가고 나서부터 더 셀 수 없는 여자들을 만났더라. 2018년 12월 중순 너의 휴대전화를 봤다. 5명의 연락처, 2명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적어뒀다. 만남, 연락, 잠자리가 있었던 여자들. 단골 술집 아르바이트생 번호를 따서 만나기도 했고 DM으로 연락 오는 팬들도 만났더라. 내게는 일 때문에 바쁘다고 해놓고 여자들을 집으로 부르고 데이트를 했다. 죽어도 다신 바람 피우지 않겠다는 말을 들으면서 XX같이 믿었다. 그런데 불과 며칠 사이 너는 또 다른 여자와 연락했다. 보고 싶다고 집으로 와달라고 조르고. 이게 바람이 아니면 뭐냐. 12월에만 6명의 여자에게 전화했고 4명의 여자에게 DM을 보내고 2명의 여자에게 문자를 보냈다. 내가 모르는 여자들도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A 씨의 글이 논란이 되자 이요한은 이틀 뒤 자신의 SNS에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2년간 무책임한 행동으로 몇차례 같은 실수로 전 애인에게 큰 상처를 줬다"며 "저의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적었다.

이요한, 사생활 논란…"뜨기 전 추락

이요한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이요한 인스타그램 캡처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은 이요한의 개인적인 사생활을 비난하는 이와, 말 그대로 사생활은 사생활일 뿐, 음악활동을 하는 것과 별개라며 논쟁을 벌이고 있다.


mini***는 "가수로서 끝난거나 마찬가지네"라고 댓글을 남기며 그의 커리어가 도덕적인 문제로 치명타를 입었음을 지적했다. smile*** 또한 "와, 무섭다. 무서워. 저 정도 인지도로 여자를 저렇게 만났다니. 깔끔하게 헤어지면 될것을 왜저래"라며 아름답지 못한 이별을 지적했다.


반면 kemo***는 "사생활인데 왜 그게 가수를 못할 이유가 되지?"라며 음악활동을 전면 중단한 이요한의 행보에 안타까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rx*** 또한 "뜨기 전에 지는구나"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aro***도 "법적으로 문제되는 강제적인 성관계를 맺은 것도 아니고 혼인빙자로 돈을 뜯은 것도 아닌데 왜 그래?"라며 이요한을 두둔했다.


[더팩트|성지연 기자]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