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스터트롯' 강태관·김경민·이대원·황윤성, 미스터t 결성

by더팩트

더팩트

'미스터트롯' 출신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이 4인조 그룹을 결성하고 출격 준비에 돌입했다. /위드에이치씨 제공

4인조 그룹 결성…출격 준비 박차


'미스터트롯' 출신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이 4인조 그룹 미스터t(가칭)를 결성했다.


미스터t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게 된 위드에이치씨(withHC)는 13일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펼친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이 4인조 그룹 미스터t로 새롭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스터t 막내 김경민은 '미스터트롯'에서 비교적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깊이 있는 트로트 감성과 풍부한 끼, 그리고 대형가수로 성장할 가능성을 보여주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춘자야'를 통해 위트 있는 '건달 퍼포먼스'를 탄생시키며 주목 받았다.


제3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에서 판소리 일반부 장원을 수상한 국악인 출신 강태관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트로트를 처음 시작했음에도 존재감을 뽐내며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그는 심사위원이었던 조영수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아 넥스타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과거 아이돌로 데뷔해 이종격투기 선수로도 활약 중인 '트롯파이터' 이대원은 '미스터트롯'에서 격투기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와 노래 실력뿐만 아니라 비주얼까지 완벽한 사기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었다.


황윤성은 '미스터트롯' 아이돌부로 출연해 화려한 퍼포먼스와 흥 넘치는 무대로 숨겨왔던 트로트 본능을 마음껏 발산하며 마스터 및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깔끔한 가창력, 남다른 흥과 끼를 보여주며 올하트를 받아내는 등 트로트 가수로서도 손색없는 실력을 입증했다.


4인조 그룹 미스터t로 의기투합한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은 트로트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는 목표와 함께 출격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