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TF인터뷰

'부부의 세계' 이무생 "아쉬움 없다. 결말에 만족"

by더팩트

더팩트

배우 이무생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 결말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동률 기자

신경정신과 의사 김윤기 役 "옆에 있다 보면 언젠가 이뤄지겠죠"


배우 이무생(40)이 '부부의 세계' 결말에 대해 현실적인 결말에 대해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서 최근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에 출연한 배우 이무생을 만났다. 선한 미소로 취재진을 반긴 그는 시종일관 진중한 태도를 보이며 인터뷰에 임해 김윤기 그 자체를 보는 듯했다.


'불륜'을 소재로 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무생은 극 중 주인공 지선우(김희애 분)의 동료이자 조력자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김윤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지선우를 향한 변함없는 순애보를 펼친 김윤기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한 이무생에게 결말에 대한 아쉬움이 없는지 묻자 그는 "시청자들이 원하는 러브라인이 되지 않았지만 개인적으로 결말에 만족해요. '부부의 세계'는 현실 그 자체라고 생각하거든요. 마지막까지 지선우의 동료로 함께하고 있으니 언젠가 사랑도 이뤄지지 않을까. 이런 상상을 할 수 있어서 가장 마음에 들었어요"라고 말했다.

더팩트

배우 이무생은 '부부의 세계'에서 가장 인상 깊은 신으로 꼽은 것은 김윤기의 첫 등장 신이다. 김윤기 역으로 완벽하게 분한 이무생은 김희애(지선우 역)에 대한 변하지 않는 순애보를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JTBC 제공·JTBC '부부의 세계' 캡처

김윤기와 이무생은 얼마나 닮아있을까. 그는 "제가 김윤기를 연기했으니 어느 정도 닮아있겠지만 김윤기의 절제와 이성적인 부분은 제가 2% 부족해요"라며 "또 기약없는 상황에서 한 여자를 2년이나 기다리고 바라볼 수 있는 부지런함도 제게 부족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요"라고 털어놨다.


드라마에서 가장 인상에 남는 신은 어떤 신이냐고 묻자 그는 망설임 없이 김윤기의 첫 등장을 꼽았다. 그러면서 그는 김윤기가 엘리베이터에서 지선우를 보며 호기심을 가진 것과 동시에 그에게 첫눈에 반한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 평소 배우 김희애에 대한 팬심과 함께 존경심도 드러냈다.


"예전부터 김희애 선배의 팬이었요. 같이하게 돼 영광이죠.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장에 갔는데 선배는 지선우 그 자체가 되어있었더라고요. 그런 모습에 팬심이 커졌고 김윤기 배역에도 더 몰입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해요. 또 촬영장에서 가장 많이 마주한 사람이 김희애 선배였는데 한 번도 미소를 잃은 적이 없었어요. 천사 같은 선배예요."


이무생은 로맨스 역은 처음이라며 다음번에는 짝사랑 말고 서로가 교감하는 로맨스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의사 역할을 맡을 때마다 빌런(악당)으로 나온 탓에 극 중반에 여병규 회장(이경영 분)과 은밀한 만남을 갖자 '김윤기 마저 지선우를 배신하는 것이 아니냐'는 시청자들의 걱정이 있었다.

더팩트

이무생이 18일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서 취재진과 만나 '부부의 세계' 종영 소감을 털어놨다. /이동률 기자

"그런 생각을 못했는데, 생각해보니 의사 역할 때마다 그랬네요. 이번에는 해명의 시간을 가져야 할까요?(웃음) 이번엔 따뜻한 사람으로 나올 수 있어서 좋았어요. 저는 미남도 아니고 밋밋한 얼굴이기 때문에 어떤 캐릭터든 거부감이 없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여병규 회장과 만나서 대화하는 장면이 배신할 것처럼 보였나 봐요."


밋밋한 얼굴이 자신의 매력포인트라고 꼽은 이무생은 이전 작품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청와대 대변인 김남욱 역을 맡아 현직 비서실장인 차영진 (손석구 분)과 진지한 대화 속에서 유머러스한 매력을 뽐냈다. 반면 '봄밤'에서는 아내를 폭행하고 허세 가득한 의사 남편으로 완벽하게 분했다. 이처럼 이무생은 선과 악을 오가며 다채로운 매력을 지니고 있다.


"제가 몸으로 하는 건 다 좋아해요. 합기도 2단에 태권도 2단이거든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액션물을 해보고 싶어요. 거기에 로맨스도 있으면 더 좋고요. 아직 정해진 작품은 없지만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는 만큼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다음 작품을 만나보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부부의 세계'는 이무생에게 어떤 작품이었을까. "사실 쉽게 하지 못하는 경험을 대리 경험했다고 생각해요. 아내도 한 명의 시청자로서 몰입해 봤는데, 함께 대화도 많이 나눴어요. 물론 마지막은 희망적으로 이야기를 마무리했죠. 김윤기를 연기하면서 삶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게 된 것 같아요."


[더팩트|이진하 기자] ​jh311@tf.co.kr

[연예기획팀|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