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10명 중 5명 포기한다는 김장…포장김치와 재료비 차이 따져보니

by더팩트

더팩트

간편식 수요가 늘어나면서 직접 김장을 하지 않고 포장김치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문수연 기자

'경제(經濟)'라는 말은 때로는 너무 멀게, 때로는 매우 가깝게 느껴집니다. 알고 보면 경제는 일상 속에서 쉼 없이 이어지는 크고 작은 활동들의 집합입니다. 우리가 마주치는 평범한 일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야말로 가장 생생한 경제의 민낯일 겁니다. <더팩트> 경제부에서는 직접 체험을 통해 정제되지 않은 경제 이야기를 전달하고자 합니다.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 부지런히 발품 팔아 겪은 현장을 고스란히 전하겠습니다. <편집자 주>

주부 56.2%, "올해 김장 포기"


소비자들이 시간과 노력을 아낄 수 있는 편리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면서 간편식 인기가 높아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직접 김장을 하지 않고 포장김치를 찾는 소비자가 예년 대비 더 늘어날 것으로 첨쳐진다.


대상 종가집이 지난달 19일부터 23일가지 총 5일간 종가집 블로그를 통해 총 2845명의 주부들을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6.2%가 김장 포기를 선언했다. 이는 지난해(54.9%)보다 1.3%p 높은 수치다.


치솟는 재료값에 대한 부담으로 포장김치를 찾는 사람들도 적지않다. 실제로 김장을 포기한다는 주부 가운데 62.6%는 '포장김치를 구입해 김장을 대체하겠다'고 답했다. 지난해(58%)보다 4.6%p 증가했으며, 2018년(54%)에 비해서도 상승해 매년 꾸준히 증가 추세다.


특히 올해는 이례적으로 길었던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김장 재료 가격이 치솟으면서 김장 포기를 선언한 이들이 늘어난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그 비용차이는 얼마나 될까. 김장철을 앞두고 서울 지역의 대형마트, 전통시장을 방문해 배추, 무, 대파, 쪽파, 갓, 새우젓 등 김장 재료를 구매하며 가격 비교를 해봤다.



더팩트

포장김치 시장 점유율 84.8%를 차지하고 있는 대상과 CJ제일제당은 김장철을 앞두고 할인 행사에 나섰다. /문수연 기자

◆ 편리함에 할인행사까지...포장김치 얼마나 저렴할까?


서울 노원구에 있는 한 대형마트를 찾았다. 11월 중순이 가장 많은 이들이 김장을 하는 시기인 만큼 매장 한켠에는 배추가 쌓여 있었고, 포장김치 코너에서는 판촉 행사가 한창이었다.


지난해 기준 국내 포장김치 시장 점유율 84.8%를 차지하고 있는 대상과 CJ제일제당은 포기김치, 깍두기, 백김치, 열무김치 등 다양한 종류의 김치를 판매하며 김치 코너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김장철이 다가온 만큼 포기김치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대용량 기획 상품 매대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CJ제일제당의 '비비고 포기김치' 3.3kg은 2만7800원에 판매 중이었다. 별미액적을 넣은 '비비고 포기김치 더 풍부한맛'은 가격은 동일했으며, 맛을 두 가지로 나눠 소비자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혔다. 양은 배추 1.5포기에 해당했다.


대상의 '종가집 포기김치'는 3.3kg에 2만6800원이었다. 대상은 '오래아삭한 포기김치', '시원갈끔 포기김치', '전라도 포기김치' 등 세 가지로 맛을 나눠 판매 중이었다. 또한 김장철을 맞아 대용량인 '오래아삭한 포기김치' 5.2kg을 3만4900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100g당 672원으로 100g당 813원인 3.3kg 제품 대비 141원 저렴했다.


또한 마트에서는 상품권 증정 행사도 진행하고 있었다. 3만 원 이상 구매 시 5000원 상품권을 증정하고 있어 3.3kg 두 봉지 구매 시(3포기 양) CJ제일제당 '비비고 포기김치'는 5만600원, 대상 '종가집 포기김치'는 4만8600원에 구매 가능했다.


대형마트에서 포장김치를 판매 중인 판촉 직원은 "예전에는 김치를 직접 담가 먹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요즘은 포장김치도 직접 담그는 수준으로 맛이 좋아져서 구매 고객이 늘어난 게 체감된다"고 말했다.


포장김치를 구매한 고객 유 모 씨는 "김장 하는 것과 포장제품을 사는 데 드는 비용이 비슷하기 때문에 편리함을 선택했다. 김장하면 힘들기도 하고 보관할 공간도 있어야 하는데 포장제품은 필요할 때마다 조금씩 살 수 있어서 편하다"라고 밝혔다.



더팩트

올해 긴 장마로 채솟값이 치솟으면서 김장에 필요한 재료를 구매하는 비용도 높아졌다. /문수연 기자

◆ 긴 장마로 치솟은 채솟값...김장 비용도 올랐나?


김장에 기본적으로 쓰이는 재료인 배추, 무, 대파, 쪽파, 갓, 미나리, 마늘, 새우젓, 배, 사과 등을 구매할 때 드는 비용을 비교해봤다.


3포기를 기준으로 김치를 담그기 위해 필요한 재료 가운데 배추 3포기(7740원), 무 1개(1880원), 대파 1단(3980원), 쪽파 1단(3280원), 갓 1단(3580원), 미나리 1단(3100원), 깐마늘(2000원), 새우젓 500g(8200원), 배 1개(3000원), 사과 1개(1000원)를 마트에서 사는 데 총 3만7760원이 들었다.


전통시장에서는 배추 3포기(8000원), 무 1개(1000원), 대파 1단(3000원), 쪽파 1단(3000원), 갓 1단(5000원), 미나리 1단(5000원), 깐마늘(2000원), 새우젓 500g(10000원), 배 1개(2000원), 사과 1개(1000원)를 사는 데 4만 원이 들었다.


중량 차이를 고려했을 때 마트와 전통시장에서 김장 재료를 구매하는 데 드는 비용은 비슷했다. 하지만 1kg에 1만5000원~2만5000원 수준인 고춧가루 비용까지 더하면 포장김치 구매 비용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통시장에서 김장 재료를 직접 구매한 김 모 씨는 "식구도 많고 김치를 많이 먹기 때문에 많은 양을 담그려면 직접 만드는 게 더 싸다. 또 입맛에 맞게 만들 수 있어서 직접 만들어 먹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더팩트|문수연 기자] ​munsuyeon@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