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슈돌' 윤은혜, 육아 고수 등극 "젊은 엄마 되고 팠다"

by더팩트

더팩트

배우 윤은혜가 '슈돌'에 출연해 개리와 하오 부자를 만났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남다른 눈높이 대화로 눈길


배우 윤은혜가 남다른 스킬로 육아 고수의 면모를 보여주고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윤은혜는 20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개리와 하오 부자를 만났다. 개리가 최근 일을 하며 인연을 맺은 윤은혜를 집으로 초대했다. 윤은혜가 평소 하오를 만나고 싶다고 한 만남이 성사된 것이다.


윤은혜는 하오를 보자마자 엄마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하오에게 악수를 요청했고 하오는 "손 닦았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은혜는 "지금 손 닦고 왔지"라며 아이의 눈높이에서 대화를 나눴다.


윤은혜와 하오는 발로 장난을 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오를 돌보면서 윤은혜는 "귀엽다. 하오가 오빠(개리) 안 닮았다"고 말하자 개리는 "다행히 날 안 닮았다"고 답했다.


금손으로 유명한 윤은혜는 하오에게 직접 만든 쿠키 바구니와 크리스마스 리스를 선물했다. 먹음직스러운 비주얼과 멋진 장식은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하오와 함께 라떼 아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윤은혜는 직접 하오의 얼굴을 그렸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하오는 "나도 해볼래"라며 라떼 아트 도전에 나섰다. 하오가 커피를 바닥에 흘리자 윤은혜는 혼내지 않고 "밑에도 그림을 그렸어?"라며 남다른 반응을 보였다.


이 모습을 본 개리는 감탄하며 "아이를 한 다섯 키워본 느낌"이라고 말했고 윤은혜는 "주변에 아기가 진짜 많다"며 웃었다. 모니터로 지켜보던 소유진은 "육아 스킬이 남다르다"며 "육아의 여왕이다"고 호평했다.


윤은혜는 결혼과 육아에 관한 평소 생각도 말했다. 그는 "내 아이한테 젊은 엄마가 돼주고 싶었다. 그런 생각이 컸다. 근데 그 순간이 지나가니까 내가 좀 더 열심히 하는 사람이 돼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엄마가 없는 48시간 동안 스타 아빠들의 눈물겨운 육아 도전기로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더팩트|이진하 기자] ​jh31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