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요리의 또 다른 즐거움

앞치마도 패션이다

by디아티스트매거진

남자들의 쿡방 전성시대.

이제는 여자보단 남자가 앞치마를 두르고 칼을 잡는걸 보여주는 시대다. ‘요리’ 라는 컨텐츠가 붐이 일자 그에 따라 요리 도구, 식료품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가는 요즘, 앞치마 또한 그들 사이에 있었다. 제한되어 있는 조리 복장 속에서 그들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앞치마를 소개한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쉐프앤코 참조

앞치마도 패션이다

네이버 이미지 참조

쉐프앤코의 데님 앞치마. 데님소재의 롱 에이프런으로 도톰한 두께와 튼튼한 조직을 가지고 있어 오랜 사용이 가능하다. 최근에 스타 쉐프 샘킴이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착용하였다.

 

평소 냉장고를 부탁해의 다른 쉐프들 보다 풀 에이프런을 애용하는 샘킴. 요리를 시작하기 전 항상 그의 앞치마를 살펴보게 된다. 깔끔하고 순박한 샘킴의 이미지와 어울린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네이버 이미지 참조

쿡방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오늘 뭐먹지?’ 컬러풀한 린넨 앞치마를 착용한 성시경과 신동엽의 모습이다. 그날 의상에 맞는 앞치마 컬러를 선택하여 하나의 패션을 완성하였다. 티셔츠의 포인트가 잘 보여야 할 때는 풀 에이프런을 반으로 접어 스타일링.
앞치마도 패션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에이레시피 참조

각각 에이레시피의 올리브그린, 패트롤블루, 펌킨오렌지 색상. 조금 롱한 기장의 기본 앞치마. 깔끔한 디자인에 화사한 컬러를 중점으로 둔 듯싶다. 여자가 착용하여도 날씬해 보이는 느낌으로 무난하게 소화할 수 있겠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맹기용 인스타그램 참조

나무리버클라우드와 블루리프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가드닝용 앞치마. 시티가드닝 프로젝트 브랜드인 나무리버클라우드가 패브릭 가방 전문 브랜드 블루리프와 만났다. 나무리버클라우드는 앞치마를 착용하고 있는 맹기용의 식당 ‘퍼블리칸바이츠’ 정원 안쪽에 자리.
앞치마도 패션이다

나무리버클라우드 참조

가드닝을 위해 만들어졌다지만 요리용으로도, 심지어 그냥 패션으로도 손색이 없는 디자인이다. 치마 맨 아랫부분 끈과 허리부분 잠금장치를 연결하면 큰 주머니가 하나 더 생긴다는 사실. 디자인 뿐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충족되는 바이다. ‘나무리버클라우드’의 로고와 스트라이프 무늬가 만나 젊은 감성의 파릇파릇함이 느껴진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공에이프런 인스타그램 참조

‘스타일라이브’에서 요리하는 모델로 활약 중인 손민호. 자세히 보지 않으면 오버롤을 입은 것 같아 보이는 착시. 주인공은 데님작업소 공에이프런의 옥스퍼드 에이프런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공에이프런 인스타그램 참조

어깨 끈의 버클이 데님과 찰떡궁합처럼 잘 어울린다. 위의 손민호 착용사진처럼 흰 셔츠와 매치해서 입으면 더 BEST!
앞치마도 패션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공에이프런 인스타그램 참조

또 다시 등장한 성시경과 신동엽. 이번에도 같은 공에이프런에서 제작한 데님 에이프런이다. 이전 앞치마와는 달리 한 쪽에만 버클이 달려 있으며 목에 거는 형식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teohome 인스타그램 참조

이번에는 ‘스타일라이브’의 인테리어 디자이너, 양태오 실장 브랜드의 앞치마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앞치마도 패션이다

스타일라이브 캡쳐

스타일라이브에서 방영된 garage sale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아이템으로 하프 에이프런 형식이다. 남녀노소 착용하기 좋은 디자인으로 컬러는 하얀색과 파란색, teohome의 특징 컬러를 담았다. 하나의 앞치마의 두 가지 배색, 스트라이프가 매력적이다. 북촌에 위치해 있는 teohome 쇼룸에서 만나볼 수 있을지도.


뭐든 완벽해서 나쁠 건 없다. 요리도 잘하는데, 거기에 멋진 에이프런까지! 완벽한 ‘요섹남’을 꿈꾼다면 이번 기회에 하나 장만하자. 에이프런이 당신의 요리에 대한 열정을 한 스푼 더 얹어 줄지도 모른다.


[디아티스트매거진 = 백혜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