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전청조, 경호원에 선물한 차의 정체 '리스'한 차" 이런 식으로 재벌 3세라 속였다

by더카뷰

수행하는 경호원들에게도 자동차를 선물하는 물량 공세

차의 정체는 바로 리스 차량

출처 : 김민석 강서구의원 제공 / 미리캔버스

출처 : 김민석 강서구의원 제공 / 미리캔버스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가 재혼 상대 전청조씨에게 결별을 통보한 가운데 전씨의당한 사기 행각이 드러나고 있어 누리꾼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 중 전씨가 리스한 차를 경호원들에게 선물용으로 건넸으며, 투자금을 모을 때 경호원들의 계좌를 빌려 쓴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남현희 펜싱아카데미

출처 : 남현희 펜싱아카데미

26일 SBS연예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전 씨는 평소 최대 10명의 경호원을 대동하고 다녔다고 한다. 그는 자신을 수행하는 경호원들에게도 자동차를 선물하는 물량 공세를 지속해서 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전 씨가 경호원들에게 선물한 차의 정체는 바로 리스 차량이었다. 이럴 경우 경호원들이 일을 그만두고 난 이후 나머지 리스 비용은 경호원들이 치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금을 모집할 때 경호원들의 명의를 사용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포모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포모스'

그 외에도 거짓된 정보를 사용하여 투자금을 모집할 때 경호원들의 명의를 사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실제 전 씨를 신뢰하여 지난 5월부터 3차례에 걸쳐서 총 1억원가량의 투자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도 계좌 확인을 해보니 경호원의 것들이었다고 제보하기도 했다. A씨에 따르면 "투자금을 2~3배 불려준다는 말을 믿었고 전 씨에게 돈을 부쳤는데, 알고 보니 그 계좌는 경호원 2명의 것이었다"고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편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은 전날 강서경찰서에 전 씨를 사기 및 사기 미수 등의 혐의로 고발을 진행했다. 이는 최근 20대 여성 B씨가 "전 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당할 뻔했다"는 제보에 기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석 의원은 "제보자에게 보낸 메시지 명세를 보면, 유사한 방식으로 피해를 본 이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고발이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공익 목적으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더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심혜빈 기자 simhye@thecarvie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