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미러를 살짝 쳤습니다.." 주차해둔 차량 백미러 사고 당한 3.5톤 화물차 차주가 오히려 기분 좋았던 이유

[비즈]by 더카뷰

출근길 차 앞 유리에 붙은 메모를 발견 후 차주가 웃은 이유는...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출근하다 차 앞 유리에 붙인 메모를 보고 하루 종일 기분이 좋았다는 차주의 사연이 화제이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물건 하러 주차한 차에 갔더니 쪽지가 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었다. 해당 글을 통해 공개된 사진을 살펴보면 차 앞 유리에 붙여진 메모에 "사장님 제가 옆을 지나가다 백미러를 살짝 쳤다. 내려서 육안으로 봤을 시 별다른 이상은 보이지 않았는데 혹시 문제 있을 시 말씀해 주세요. 죄송합니다"라는 메시지가 남겨져 있다.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차주이자 글쓴이 A 씨는 "새벽에 물건 하러 나가려 차에 갔다. 웬 쪽지가 붙어 있더라. 깜빡하고 전화번호를 안 뒀더니 쪽지를 두고 간 모양이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A 씨는 "설령 조금 찌그러지거나 긁혔어도 쪽지를 보고 그냥 넘어갔을 듯하다."라고 설명하며 "경미한 접촉이었는데도 이렇게 쪽지까지 두고 가신 분의 마음 씀씀이에 너무 감동받았다."라며 메시지를 남겨준 상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새벽 물건 하러 가는 길이 고단하지 않고 마음이 즐거워진다"라고 말한 차주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이어서 "새벽 물건 하러 가는 길이 고단하지 않고 마음이 즐거워진다"며 "이 쪽지로 인해 일하는 게 즐겁고 기분이 좋아졌다"며 자신의 마음을 남겼다. 실제 글쓴이A 씨는 상대 차주가 걱정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문자를 보냈다. 메시지에는 "아무 이상 없다. 새벽 일 나가다 쪽지 보고 오늘 하루가 즐거웠다. 신경 쓰지 마시고 오늘 하루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원하겠다"고 적혀있었다.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출처 : 보배드림 캡처

상대 차주는 해당 메시지를 받은 후 "정말 다행이다. 제가 초보운전이다. 앞으로 더 신경 써서 운전하겠다. 대형 트럭 기사들 이런 걸로 꼬투리 잡아서 큰돈 요구한다는 친구 말에 잠시나마 불안했던 저 자신이 부끄럽다. 차주님 문자에 오늘 하루 감동받고 시작한다. 감사하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기분 좋은 사연이라며 두 차주의 행동을 모두 칭찬하는 반응을 남겼다.


심혜빈 기자

2024.04.0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